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follow the party" 민경욱, 4·15 총선 중국 해커 개입 의혹 제기

최종수정 2020.05.22 07:19 기사입력 2020.05.22 07:11

댓글쓰기

'총선 개표 조작 주장' 민경욱, 검찰 출석
"공익제보자 밝히면 내가 처벌 받아"

4ㆍ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4ㆍ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대 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주장한 'follow the party' 문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경욱 의원은 이를 근거로 중국 해커의 전산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민경욱 의원은 이날 검찰에 출석, 투표용지 유출 등에 관해 조사를 받았다.


민경욱 의원은 21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는 일정 기간 보관되어야 한다"며 "파쇄되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민 의원은 전산조작 의혹에 대해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세상을 다 속인 줄로 알고 뿌듯했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달라"고 했다.


또한 "(해커가 남긴) 지문을 살펴보니 'follow the party'라고 나왔다. 중국 공산당 구호가 '영원히 당과 함께 가자'인데, '영원'을 빼면 'follow the party'가 된다"며 중국 해커의 조작 가능성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천재 해커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만든 것을 다빈치코드처럼 누가 발견한 것"이라며 "'팔로우 더 파티' 외에 영어로 된 문장이 하나 더 나온다. 그것도 (부정선거의) 큰 단서가 될 것이다. 다음 기회에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사진=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사진=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민 의원은 이날 경기도 우체국 근처에서 발견된 파쇄된 사전관외투표지도 공개했다. 파쇄된 투표지 중에선 인주가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투표지도 있었다.


그는 "투표지 분류기가 통신을 한다"라며 "이는 실시간으로 개표수를 모처로 계속 보낼 수 있다는 얘기고, 분류기에 명령을 내릴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에서의 민 의원 주장 비판에 대해서는 "그 사람들은 (전산 조작 이론이 복잡해)모른다. 저를 도와주는데 한계가 있다. 적어도 방해는 하지 말라"고 말했다.


4·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며 지지자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4·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며 지지자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편 민 의원은 투표용지 유출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이날 오후 3시 의정부지검에 출석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이 구속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 "(투표용지 유출과 관련해) 공범 또는 교사범 이런 식으로 부를 수도 있다는 변호인들의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익제보자는 위험을 무릅쓰고 얘기하는 사람인데, 이런 사람들 때문에 사회가 발전하므로 신분이 보장돼야 한다"며 "공익제보를 받을 수 있는 접수자 유형이 있는데 목록 중 첫 번째가 국회의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으로서 제보를 받았고 그 목적에 맞게 밝힌 것"이라며 "공익제보자를 보호하도록 법률로 정하고 있고 신분을 밝히면 처벌받는다"고 덧붙였다.


민 의원은 지난 14일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4·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대회'를 열고 "기표가 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사전투표용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투표용지가 경기 구리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유출된 것이라며 대검에 수사 의뢰했다.


대검은 지난 13일 사건을 의정부지검에 배당했으며 형사6부가 맡아 수사 중이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