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연구원, “고령친화도시로 초고령 사회 대비해야…”

최종수정 2020.05.21 11:01 기사입력 2020.05.21 11:01

댓글쓰기

전북연구원은 21일 내놓은 이슈브리핑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에서 전북의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를 제안했다. 자료=전북연구원 제공

전북연구원은 21일 내놓은 이슈브리핑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에서 전북의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를 제안했다. 자료=전북연구원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고민형 기자] 초고령사회 진입한 전북이 고령친화도시를 조성해야 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연구원은 21일 내놓은 이슈브리핑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를 통해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전북에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를 제안했다.

전북 고령인구비율은 2019년 20.40%로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이미 전북은 초고령 사회로 진입한 것이다.


전북연구원은 오는 2040년 전북 고령인구가 70만6000여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령인구 증가와 맞물려 노년부양비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2019년 55.3%에서 2035년에는 101.1%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따라서 전북은 든든한 노후와 활기차고 편안한 노후를 위해 고령친화도시 조성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고령친화도시는 고령화를 도시환경 구조와 공동체 생활 속에서 포괄적으로 접근하게 함으로써 활동적인 노화를 촉진하는 정책도구로서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미 국내의 경우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에 서울시, 부산 등 20개 도시가 가입해 활발하게 고령친화도시를 정책 및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연구원은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통해 국제협력 관계를 위해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을 추진하고, 은퇴자 대상 노후설계, 재취창업 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국민연금관리공단과 순창장수연구소와 연계한 은퇴자 교육연수원 건립도 필요하다고 봤다.


연구책임을 맡은 이동기 박사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정책과제로 등장하고 있어, 고령자들이 전북에서 활기차고,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전북 특성에 맞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고민형 기자 gom210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