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부에 붙이면 움직임 측정.. VR·AR 새 장

최종수정 2020.05.20 09:41 기사입력 2020.05.20 09:41

댓글쓰기

피부에 붙이면 움직임 측정.. VR·AR 새 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국내 연구진이 인공지능과 센서 기술을 접목해, 센서 한 개로 주변 관절의 움직임까지 정확하게 측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웨어러블 가상·증강현실 기기의 새로운 입력 시스템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조성호 전산학부 교수 연구팀이 고승환 서울대 기계공학과 교수 연구팀과 협력 연구를 통해 딥러닝 기술을 센서와 결합해, 최소한의 데이터로 인체 움직임을 정확하게 측정 가능한 유연한 '피부형 센서'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이 개발한 피부형 센서는 인체의 움직임으로 발생하는 복합적 신호를 피부에 부착한 최소한의 센서로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다.


모션 캡쳐 카메라 없이도 움직임 측정이 가능하고 웨어러블 장비를 사용할 경우 장소제약 없이 사용자의 상태 변화를 측정할 수도 있다.


이 센서는 '크랙'에 기반한 고 민감 센서다. 크랙은 나노 입자에 생기는 균열을 말한다. 이 센서는 크랙으로 발생하는 센서값을 변화시켜 미세한 손목 움직임의 변화까지 측정한다. 연구팀은 딥러닝 모델을 통해 센서의 신호를 분석해 손목에 부착된 단 하나의 센서 신호로 여러가지 손가락 관절의 움직임까지 측정할 수 있게 했다.

피부에 붙이면 움직임 측정.. VR·AR 새 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성호 KAIST 교수는 "이번 연구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실제 환경에서 더욱 효과적으로 사람의 실시간 정보를 획득하는 방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이 측정 방법을 적용하면 웨어러블 증강현실 기술의 보편화 시대는 더욱 빨리 다가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울대 고승환 교수 또한 "고 민감 피부 형 센서와 딥러닝 기술의 효과적 결합은 앞으로 주목받을 웨어러블 가상/증강현실 기기의 새로운 입력 시스템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실렸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