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 활성화에 도움" 재난지원금 지역화폐 발행...소비자 반응은?

최종수정 2020.05.16 05:44 기사입력 2020.05.16 05:44

댓글쓰기

지역사랑상품권·선불카드 등 오는 18일부터 오프라인으로 신청 가능
소비자 10명 중 8명 지역화폐 사용으로 경제 활성화 도움 예상
일부 지자체, 정부 지원금 방식 비판
코로나19국난극복위, 정부 재난지원금 사용처 확대 추진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 신청이 지난 11일 오전 7시 9개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시작됐다. 공적 마스크 5부제와 마찬가지로 신청에는 요일제가 적용되고 16일부터는 언제든 신청할 수 있게 바뀐다. 지원금은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이상 가구 100만원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종로구의 주민센터를 찾은 한 시민이 지원금 신청 문의를 하는 모습./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 신청이 지난 11일 오전 7시 9개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시작됐다. 공적 마스크 5부제와 마찬가지로 신청에는 요일제가 적용되고 16일부터는 언제든 신청할 수 있게 바뀐다. 지원금은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이상 가구 100만원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종로구의 주민센터를 찾은 한 시민이 지원금 신청 문의를 하는 모습./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아무래도 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겠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피해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 특히 소상공인 지원 및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백화점·대형마트·대형전자 판매점·유흥 주점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현재 각 지자체별로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카드로 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민들 역시 '지역화폐'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15일 행정안전부가 지난 11∼14일 나흘 동안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 신청을 받은 결과에 따르면, 전국에서 780만 가구가 총 5조2천283억 원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신청 4일째인 14일 하루 동안 신청분은 208만 가구, 1조3천906억 원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에서 204만3천528가구가 1조2천855억 원을 신청해 전체 신청 금액의 26.2%를 차지했다.

이어 서울에서는 172만2천575가구가 1조1천333억 원(22.1%), 부산 47만4천727가구·3천302억 원(6.1%), 인천 45만6천370가구·3천200억 원(5.8%), 경남 43만991가구·3천84억 원(5.5%), 대구 35만7천408가구·2천541억 원(4.6%), 경북 34만2천734가구·2천355억 원(4.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 11일부터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온라인으로 받고 있다. 지역사랑상품권·선불카드 재난지원금은 오는 18일부터 오프라인으로 받는다. 지역화폐 신청 가능 여부는 관할 지자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 10명 중 8명은 지역화폐의 사용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한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 10명 중 8명은 지역화폐의 사용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이처럼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보니 대다수의 소비자는 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 10명 중 8명은 지역화폐의 사용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13일 서울과 경기 지역에 거주하는 만 15세~64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역경제' 및 '지역 화폐' 관련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역화폐로 재난지원금을 발행하는 것에 찬성하는 의견(65.5%)이 현금 지급이 낫다는 의견(31.5%)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들은 지역화폐를 사용하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매출 증대에 도움을 주고(59.2%) △지역 소득의 지역 내 순환을 가능케 하면서(52.2%) △침체된 지역 상권을 살리는 데도 도움을 줄 것(45.6%)이라고 예상했다.


이렇다 보니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으로 지역화폐를 선택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 20대 직장인 A 씨는 "재난지원금 지급을 지역화폐로 신청했다"라면서 "지역마다 다르겠지만 카드로 지급받았을 때보다 혜택이 있어 지역화폐를 선택했다"라고 밝혔다.


주부 B(55) 씨도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역경제 활성화가 어느 때보다 시급한 상황"이라며 "지역화폐 발행은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 직격탄을 맞은 지금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가맹점 등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사람들이 늘면 지역경제가 어느 정도 살아나지 않을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진행되고 있는 14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 자리한 상점에 재난지원금 사용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진행되고 있는 14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 자리한 상점에 재난지원금 사용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반면 일각에서는 사용처가 지역 내로 제한적이고, 대기업 프랜차이즈 매장에서는 사용할 수 없어 불편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들은 재난지원금 사용처를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살펴본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의 48.2%는 지역 내 대형 프랜차이즈 직영점과 백화점 등에서도 지역화폐의 사용이 가능해야 한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 지원과 관련한 문제점을 비판하기도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난 14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정부 재난지원금 지급처와 사용 방법 때문에 국민들의 불만이 많다"라면서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이 각 시도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것이라고 하지만 사용 기간과 지역을 제한함으로써 정책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는 코로나19 대응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사용처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진성준 코로나19국난극복위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재난지원금 성격상 사용할 수 있는 매장에 제한이 있는데, 제한을 완화해달라는 요청이 있어서 사안별로 적극적으로 검토해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