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 어떻게 달라질까…경찰 기반연구 시작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 어떻게 달라질까…경찰 기반연구 시작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이 4차 산업혁명의 '꽃'으로 불리는 '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두고 달라질 교통사고 분석을 위한 기반 마련에 나섰다.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는 '자율주행차 교통사고 분석센터 구축' 기반연구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정부의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에 따라 완전 자율주행차(레벨 4)의 상용화 시기는 2030년에서 2027년으로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자동차로유지' 기능이 탑재된 부분자율주행차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경찰 고유업무인 '교통사고 조사 및 분석'에도 많은 변화가 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경찰은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 프로세스 연구 등 '자율주행차 교통센터 구축 기반' 사항 ▲지방경찰청 '교통사고 공학분석실' 연계 발전 방안 ▲자율주행차량 교통사고 조사 분야 해외 사례 조사연구 ▲교통사고 정밀분석 관련 해외 교통사고 조사 전문 독립 정부기구 운영 사례 ▲경찰청 자율주행 정책·기술지원 체계 확립 등과 관련한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연구는 향후 교통사고 감소, 교통약자 지원, 교통정체 완화, 안전대책 마련, 교통운영 체계 개선, 교통사고 조사·분석 등 자율주행 시대 도입에 따른 경찰의 역할을 재정립하는 데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치안정책연구소는 "앞으로도 자율주행차와 관련된 신호제어 및 안전체계, 운전면허 및 교통사고, 교통인프라 및 법제도 개선 등 다각적 연구를 통해 변화하는 교통환경에 선도적으로 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