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일인 안드레아스 김, 신안 압해도 도요물떼새 발자취 기록

최종수정 2020.04.28 15:10 기사입력 2020.04.28 15:10

댓글쓰기

도요물떼새 가락지부착 기록 2010∼2018 보고서 발간

노란색 가락지가 부착된 호주에서 신안 압해도에 날아온 붉은어깨도요 (사진=신안군 제공)

노란색 가락지가 부착된 호주에서 신안 압해도에 날아온 붉은어깨도요 (사진=신안군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기운 기자]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국내 최대 갯벌 습지보호 지역이자 동아시아 철새 이동 경로(EAAF) 서식지인 압해도 갯벌에 도요물떼새 가락지 부착기록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2010년∼2018년까지 압해도에서 관찰된 도요물떼새 12종, 총 1917회의 가락지 부착기록을 정리한 독일인 조류연구자 안드레아스 김에 의해 작성됐다.

안드레아스 김은 올해 60세로 독일에서 정보공학을 전공하고 컴퓨터 관련 회사에서 25년 근무했으며 지난 2004년 한국 이주 후 신안군 압해도 등에서 도요물떼새 조사를 본격적으로 실시했다.


도요물떼새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유색 가락지를 다리에 부착, 각 국가와 지역별로 가락지 색과 조합이 정해져 있다.


가령 호주 북서부는 노란색, 한국은 주황색과 흰색 조합을 사용한다. 따라서 이들 가락지를 관찰하면 어느 지역에서 왔는지 알 수 있다.

황해 갯벌의 관문인 압해도에는 가락지를 부착한 많은 도요물떼새들이 관찰되는데 안드레아스 김의 이번 보고서에는 2010∼2018년의 9년간 호주 등 8개국 19개 지역에서 가락지를 부착한 큰뒷부리도요 등 12종의 1913회 가락지 부착기록을 담고 있다.


특히 큰뒷부리도요는 관찰기록이 1427회로 75%로 가장 많이 기록됐으며 한 개체는 최대 8년 동안 압해도에서 관찰됐다.


신안군은 압해도의 갯벌 보전을 위해 습지 보전지역, 갯벌도립공원 등으로 지정했고 올해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이번 보고서는 도요물떼새 교육용으로 활용하고 또한 조류의 안정적 서식지 조성을 위해 해안 펜스 설치, 휴식공간 조성, 도요물떼새 학교 등 다양한 활동을 계획 중에 있다.




호남취재본부 김기운 기자 rldns063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