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앤지, 47억 규모 자사주 취득 및 즉시 소각…"주주친화 정책 일환"

최종수정 2020.04.21 14:40 기사입력 2020.04.21 14: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IT서비스 기업 민앤지는 21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주주친화 정책의 일환으로 자사주 32만 주를 장내 취득해 소각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취득 예상기간은 오는 27일부터 약 3개월 간이다. 취득기간은 관계기관의 협의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취득 예정금액은 20일 종가(1만4750원) 기준 총 47억원 규모다.

민앤지는 그동안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주주 현금배당을 비롯한 다양한 주주 친화적 정책을 시행해왔다. 이번 자사주 취득 및 소각은 올해 초 민앤지가 주주들에게 기존 정책 외에 추가적으로 약속했던 주주 친화정책을 조기에 이행하는 것으로, 자사주 소각은 자본금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유통 주식수를 줄여 주식 가치를 높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이번 자사주 소각의 경우, 취득기간 종료 후 즉시 소각함으로써 보다 즉각적인 주주가치 제고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현철 민앤지 대표는 “매년 실시했던 주주 현금배당 정책과 더불어 이번 자사주 소각 등 실질적인 주주친화 정책을 통해 투자자 권리 보호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며 “독보적이고 차별화된 생활밀착형 IT 서비스를 바탕으로 수익 모델을 다변화 하고 안정적 리스크 관리를 통해 고객과 투자자들의 신뢰와 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앤지는 2009년 설립된 융합 IT 서비스 기업으로, 개인인증 정보보호 서비스에 기반해 보안·핀테크·결제 등 다양한 영역의 플랫폼을 연결하는 입체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모빌리티 플랫폼, 미니보험 서비스 등 신규사업 다각화에 총력을 기울이며 신 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