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유재석-김종국-이도현 스파이팀 승리...유재석 "전소민 걱정 말라"(종합)

최종수정 2020.04.20 06:08 기사입력 2020.04.19 20:27

댓글쓰기

사진='런닝맨' 캡처

사진='런닝맨'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1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노사연, 홍진영, 조세호, 로운, 이도현이 게스트로 출연해 '런닝맨클라쓰'를 즐겼다.


이날 '런닝맨'은 '런닝맨클라쓰' 특집이었다. 게스트로 출연한 노사연, 홍진영, 조세호, 로운, 이도현과 함께 개그맨-가수-배우 팀으로 나눠 게임을 진행했다.

첫번째 그때 그노래 미션은 시대별 인기곡을 맞추는 게임이었다. 미쓰에이부터 원더걸스 노래까지 출제된 가운데 배우팀이 우승을 가져갔다. 두번째 런닝맨 엉덩이는 빨개는 문장 끝말 잇기 게임이었다. 개그맨이 월등히 앞설 것이라는 유재석의 자신감과는 달리 개그팀은 꼴찌를 했고 가수팀이 1위를 차지했다.


최종미션을 남기고 제작진은 사실 오늘 레이스는 세 팀이 아닌 네 팀의 경쟁이라면서, 각 팀에 스파이가 있음을 알렸다. 그리고 스파이 세명 중 두 명을 맞추면 이긴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세 명의 스파이와 함께 마지막 공수교대 숨바꼭질, 찍히면 죽는다 미션을 이어갔다.


최종 미션을 마친 후 멤버들은 로운-하하-유재석을 스파이로 지목했으나, 스파이는 유재석-김종국-이도현이었다. 로운-하하는 스파이가 아니었으므로 최종적으로 스파이팀이 승리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