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 ‘3선 도전’ 오신환 “관악은 제 첫사랑…좀 더 크게 써달라”

최종수정 2020.04.01 13:37 기사입력 2020.04.01 13:37

댓글쓰기

난곡선 경전철 조기 착공 등 공약
“정치는 자기 힘으로 하는 것”
선거 판세에 대해 “나쁘지 않은 상황”

4·15 총선에서 관악을에 출마하는 오신환 미래통합당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 관악구 대학동에서 주민들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4·15 총선에서 관악을에 출마하는 오신환 미래통합당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 관악구 대학동에서 주민들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관악은 제 첫사랑과 같은 곳이다. 제가 이 지역에서 초·중·고를 모두 나왔고, 이번 선거가 6번째다. 저를 지역에서 좀 더 크게 써서 더 큰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많이 지지해주셨으면 좋겠다.”


4·15 총선에서 서울 관악을에 출마하는 오신환 미래통합당 후보는 31일 오후 아시아경제와 만나 “저라는 사람을 주민들과 함께 소통하면서 낮은 자세로 섬기는 정치를 실천하는 정치인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총선 공약으로 ▲난곡선 경전철 조기 착공 ▲사법시험 부활과 로스쿨 보완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오 후보는 “정치는 서울시장, 대통령 등 남의 등을 업고서 하는 게 아니라 결국은 자기 힘으로 하는 것”이라며 “이번에 3선 의원이 되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선거 판세에 대해 "제가 일을 잘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으로 봐서는 나쁘지 않은 상황"이라며 "지난 5년 동안 하루하루 쉼 없이 진정성을 갖고 달려왔고 주민들이 잘 알고 계시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악 주민들이 저한테 기회를 준 것인데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마음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관악을은 1988년 이후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회, 통합진보당이 1회 승리한 전통적인 진보진영의 텃밭이다. 그러나 2015년 재보궐선거와 2016년 총선에서 보수정당 출신 오 후보가 정태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두 차례나 꺾었다. 제20대 총선에의 표 차이는 불과 861표(0.7%)였다.


오 후보는 자신만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정 후보는 선거에서 떨어지면 자기 일자리 찾으러 갔다가 선거를 앞두고 나타난다. 이런 것들이 주민들한테 비춰지는 모습”이라며 “저는 지역 주민들과 낮은 자세로 한결같이 소통하며 일을 해왔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