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코로나19,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 많아" (상보)

최종수정 2020.03.25 12:01 기사입력 2020.03.25 12:01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 진단시약 업체 방문해 격려…"확진자 빠르게 찾아내는 일이 생명 구하는 일"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생산 업체인 '씨젠'을 방문해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들이 많다"면서 "기업과 정부가 함께 노력할 부분이 많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글로벌 공조에서도 새로운 모범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한국의 진단키트 지원 요청 사실을 전하면서 이날 자리를 함께 한 업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한 명을 빠르게 찾아내는 일은 확진자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며, 방역의 시작"이라며 "한국은 빠른 검사와 빠른 확진, 빠른 격리와 빠른 치료에 더해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검사의 정확도까지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우리 진단시약 생산업체들의 활약이 얼마나 크고 자랑스러운지 오늘 국민들께 보여드리고, 또 국제사회에도 희망을 드리기 위해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업체 씨젠을 찾았다"면서 "함께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코젠바이오텍, 솔젠트, SD바이오센서, 바이오세움의 대표님들도 모셨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외에서 진단시약 주문량이 많아 연구소 직원까지 생산에 참여한다는 점을 전하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은 바이러스 극복의 최일선에 계신다. 세계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우리의 코로나19 방역은 여러분들로부터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많은 물량을 해외로 수출해 세계 각국의 방역에 기여를 하고 있다. 씨젠의 경우에는 수출의 비중이 95%에 달한다고 들었다. 이렇게 세계 각국의 방역에 기여를 하고 있고 또 우리 경제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면서 "위기 때 진짜 실력이 드러난다. 여러분은 국내에 확진자가 한 명도 없었던 올 1월 중순부터 세계 어느 기업보다 먼저 진단시약 개발에 착수했고, 인공지능을 활용해 개발 기간도 크게 단축했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실시간 유전자 증폭 검사기술을 이용해 하루 이상 걸리던 검사시간도 여섯 시간 이내로 줄였다. 여기 계신 다섯 개 기업이 하루 13만5000명 분량을 생산해내고 있다"면서 "정부 또한 위기 대응과 민간의 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해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통상 1년 반 정도 걸리던 승인 절차를 단 1주일 만에 끝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행정처리를 해 준 식약처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개학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학생들을 위한 마스크 생산량을 최대한 늘려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추경에 반영된 치료제 개발 R&D 투자와 신종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뿐 아니라 우리 바이오벤처 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계속하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WHO는 코로나19 대응의 모범사례로 한국을 지목하며, 그 이유로 한국의 혁신적인 검사전략 개발과 철저한 접촉자 추적, 검사와 격리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얼마 전에는 미국 CNN방송이 이곳 씨젠을 방문해 ‘어떻게 3주 만에 진단키트를 만들었는지’를 집중보도하는 등 해외 유수 언론들이 우리의 빠른 진단기술과 신속 승인, 방역 대응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코로나19 극복의 자신감을 주신 여러분께 국민을 대표해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