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뭘 믿으라는 거죠" 코로나 가짜뉴스, 지쳐가는 시민들

최종수정 2020.03.12 14:01 기사입력 2020.03.12 14:01

댓글쓰기

코로나19 가짜뉴스 범람…시민들 '분통'
'이만희 신천치 총회장 문 대통령 지지' 가짜뉴스
청와대 "매우 유감…원칙적 대응"
방통위 "언론, 팩트체크 등 보도 가이드라인 지켜야"

지난 1월20일 국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이후 51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시민들은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에 피로감을 느낀다고 호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1월20일 국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이후 51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시민들은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에 피로감을 느낀다고 호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도대체 어떤 걸 믿으라는 거죠?"


직장인 A(29) 씨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 '가짜뉴스'가 너무 많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코로나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데 가짜뉴스까지 판을 쳐 너무 화가 난다. 상황이 이런데 주요 언론들마저 자극적인 보도를 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는 가운데 시민들은 가짜뉴스에 대해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감염 위험이 높은 만큼 정확한 정보는 필수지만, 일부 매체서 자극적인 보도는 물론 아예 사실이 아닌 뉴스까지 내보내면서, 극심한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중 10명 중 8명은 대부분의 국내 언론에서 소개하는 뉴스를 신뢰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지난달 12일 전국 만 19세~59세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사회적 신뢰 관련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1.3%가 '언론에서 나오는 뉴스가 사실인지를 의심한다'고 답했다.

대표적인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이만희 총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뉴스다.


파문이 커지자 청와대는 지난 9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커뮤니티와 유튜브 채널의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과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찍은 사진'이라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도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최근 가짜뉴스가 도를 넘었고, 이에 대해 청와대는 매우 유감스럽게 보고 심각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비롯한 원칙적 대응을 하겠다"라고 경고했다.


같은 정보도 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자극적인 제목을 붙이는 언론사가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같은 정보도 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자극적인 제목을 붙이는 언론사가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렇다 보니 가짜뉴스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평소 뉴스를 챙겨 본다고 밝힌 직장인 B(31) 씨는 "기자들도 기사를 쓸 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쓰겠지만, 기자도 사람인데 잘못된 정보를 쓸 수 있는 것 아니냐"라면서 "좀 더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제는 이런 가짜뉴스는 마치 진짜뉴스와 같이 전방위적으로 우리 사회에 통용되고 있다는 데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재단)이 발표한 '일반 국민의 가짜 뉴스에 관한 인식' 보고서(2017년)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의 76%는 가짜 뉴스 때문에 진짜 뉴스를 볼 때도 가짜로 의심한다고 답했다.


재단은 일반인의 가짜 뉴스에 대한 인식 등을 알아보기 위해 3일간 20∼50대 성인 1천8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32.3%가 올해 가짜 뉴스를 받아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가짜 뉴스를 받았다고 답한 비율이 37%로 가장 높았으며 50대(24.7%)가 가장 낮았다.


전문가는 보도 과정에서 사실검증 등 기본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전체 회의에 참석한 김창룡 상임위원은 "팩트체크는 이미 기사 작성 과정에서 기자들은 하고 있고, 가이드라인 같은 것들도 이미 존재하고 있지만, 문제는 지키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은 "가짜뉴스 폐해에 대한 인식은 우리 사회에 널리 퍼졌고 각계에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방통위에서 이 보고서를 어떻게 구체화할지 고민해야 할 것"이라며 가짜뉴스에 대한 대책 마련을 시사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