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연구진 "후베이성 봉쇄 5일 빨랐다면 환자 수 지금의 3분의 1수준"

최종수정 2020.03.08 19:54 기사입력 2020.03.08 19:54

댓글쓰기

중국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

[사진=연합뉴스]

중국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을 봉쇄한 조치가 닷새 빨랐다면 환자의 3분의 2가 줄었을 것이라는 중국 연구진의 분석 결과가 나왔다.


8일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중국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의 연구진은 최근 흉부질환 저널에 게재한 논문에서 후베이성을 다른 지역으로부터 격리한 조치가 5일 빨랐다면 감염자 수가 현재의 3분의 1인 2만5000명을 넘지 않았을 것으로 추산했다. 현재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8만명 남짓이다.

중난산의 연구진은 정부의 개입조치가 5일 늦어졌으면 환자 규모는 현재의 3배로 늘어났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후베이성 우한(武漢)시는 춘제(중국의 설) 연휴 하루 전인 1월23일 도시 봉쇄를 시작했다. 후베이성의 다른 도시들도 잇따라 비슷한 조치를 도입했다. 하지만 봉쇄 전까지 이미 500만명이 우한을 빠져나간 것으로 추산됐다.


후베이성 밖에서도 일부 지역이 도시 봉쇄 조치를 단행했다.

연구진은 후베이성이 강력한 방역 조치를 계속할 것을 권고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