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의 평양-비평양 차별…코로나에 지방주민 더 취약"

최종수정 2020.03.07 12:46 기사입력 2020.03.07 12:46

댓글쓰기

전문가들 "정권 충성층·평양·군대에 방역물품 우선 지원

북한이 전국 각지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전국 각지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총력전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평양이 아닌 지방 거주 주민이나 출신 성분이 낮은 계층들이 코로나19에 치명적인 위협에 노출될 가능성이 더 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존스 홉킨스 의과대학 '인도주의 보건센터'의 코틀랜드 로빈슨 교수는 "북한의 고질적인 성분제도와 지역 차별이 코로나19 대응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정권에 충성하는 핵심계층에 보건·의료 지원을 집중하고, 동요나 적대 계층은 거의 의료 지원을 받지 못하는 의료 현실이 코로나19 대응에 그대로 적용될 우려가 크다는 설명이다.


로빈슨 교수는 "갈수록 커지는 평양과 지방에 대한 지원과 영양 격차로 지방 주민들이 감염에 훨씬 더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군(軍)을 중시하는 북한의 체제 또한 취약계층을 소외시키고 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허드슨연구소의 패트릭 크로닌 아태 석좌는 VOA에 "김정은 위원장은 특히 군대에 코로나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을 막는 데 전념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 장비나 물품이 군에 먼저 투입될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통일연구원이 매년 발간하는 북한인권백서에 따르면, 북한은 성분 및 계층 분류에 의한 차별이 북한 사회 불평등의 핵심적 제도로 기능하고 있다. 성분 및 계층 분류에 의한 차별은 사회진출, 직장배치, 간부 등용 및 승진, 진학, 거주지 배치 등에서 이뤄지고 있다.


한편 북한은 7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0명'이라고 주장하는 가운데 방역물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캐롤라인 하가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아시아태평양지부 대변인은 6일 북한 보건성과 조선적십자회가 요청한 의료장비 등을 가능한 신속하게 지원하려던 계획에 차질이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인 수요 급증으로 개인보호용품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북한 측의 항공운항과 물품 유입에 대한 제약도 지연의 요소가 되고 있다고 하가 대변인은 덧붙였다.


앞서 최근 김철수 북한 보건성 중앙위생방역소 소장은 대외 홍보용 월간지인 '금수강산' 3월호 인터뷰에서 검사시약을 '시급히' 확보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언급, 방역물품이 부족하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시사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