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코로나19 확진판정…IOC 폐쇄(상보)

최종수정 2020.02.25 23:51 기사입력 2020.02.25 14: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 객실승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위치한 인천사무소를 폐쇄하고 방역조치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자사의 객실승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데 따라 이날 오후를 기점으로 인천사무실을 일시 폐쇄, 방역조치를 진행 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번 확진자 발생에 따라 기내 방역을 철저히 진행하는 한편, 유사 증상이 있는 승무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키로 했다.


또 주요 사업장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 임직원의 발열증상 여부 등을 확인키로 했다. 이와 관련해 김포공항 인근에 위치한 사무소 등지에도 카메라가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지난 23일부턴 기존 인천 사무실에서 진행하던 운항·객실승무원 합동 브리핑을 항공기 옆(shipside)에서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질병관리본부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 중"이라면서 "상세한 내용은 질본 측과 협의 하에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