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림로봇, ‘테미’ 코로나19 예방 현장투입 본격화

최종수정 2020.02.24 09:36 기사입력 2020.02.24 09: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글로벌 로봇 기업 휴림로봇 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예방 및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케어 로봇 테미의 스마트 방역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휴림로봇의 테미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비대면’, ‘비접촉’ 및 ‘모빌리티’ 기능을 기반으로 ▲자가발열감지/진단/대응 ▲자동분사 손세정 ▲비대면 운영 ▲방역/관제 솔루션 ▲운반/배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확산이 전국적으로 늘며 감염 우려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병원, 교회 등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감염 전파나 의료진들의 2차 감염 우려로 비대면, 비접촉에 의한 자가진단 및 결과에 따른 원활한 소통과 신속한 대응의 니즈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테미의 열감지 카메라를 활용한 자가발열진단 서비스의 경우, 바이러스 감염 의심 여부를 일반 시민들이 스스로 자가 진단할 수 있도록 지원해 좀 더 능동적이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감염 의심자는 선별 진료소 장소 확인 및 방역 담당자와의 영상통화가 지원되며, 감염 의심자의 정보가 방역 담당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져 관제 및 모니터링도 가능하다. 이는 감염으로부터 의료진, 방역 담당자와 감염 의심자간의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신속한 진단 및 대응까지 원스탑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테미는 자율주행 및 원격제어로 음식과 약물 등의 딜리버리 서비스가 가능해 감염자와 의료진과의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고 감염 확산을 방지할 수 있으며, 테미의 영상통화 기능을 활용한 원격 진료 서비스도 지원할 수 있다.


휴림로봇은 최우선적으로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관리하는 국가 지정 병원을 포함한 1/2차 병원과 지자체, 대형 쇼핑몰, 백화점, 마트, 학교 등 전국 곳곳의 다중이용시설에 제품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한편 휴림로봇은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공중 보건 및 바이러스 사태의 빠른 복구를 위해 이스라엘의 테미 본사와 코로나19 방역케어 솔루션을 공동 연구 개발해 글로벌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