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DB손해보험, 업계 최초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 도입

최종수정 2020.02.19 09:15 기사입력 2020.02.19 09:15

댓글쓰기

보험설계, 인수심사 시스템 통합한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 구축

DB손해보험, 업계 최초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 도입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DB손해보험은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보험가입시 고객이 고지한 치료 이력에 대해 가입할 담보의 가입여부를 실시간으로 결정해주는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DB손해보험은 2018년 6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약 1년6개월 동안 DB손해보험 계약 심사 데이터를 활용해 약 16만개의 시나리오로 보험가입 조건에 영향을 미치는 룰을 정하고, 자동으로 보험가입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현재 업계에서는 대부분 보험계약 심사를 심사자가 인수심사 메뉴얼 기준으로 안내하고 있는 구조다. DB손해보험은 이번 시스템 개발을 통해 보다 정확하고 빠른 설계로 고객에게 가입조건과 심사 결과를 신속하게 안내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11월부터 시범 운영된 이 시스템은 이달부터 전사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시범운영을 한 2020년 1월에는 약 1만건 정도가 시스템 심사를 통해 고객에게 안내됐고 시스템 심사에 대한 품질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특히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으로 자동심사율이 높아지면 기존 심사인력들이 난이도가 높은 심사 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영업현장과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고객에게 최적의 보험가입 조건을 안내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개발을 통해 효율화된 인력을 활용, 질병심사 시나리오를 지속 확대해 자동화 영역을 넓히고 심사의 정교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축적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학습기법을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에 적용해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