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비판 칼럼 쓴 임미리 고발…당내서도 비판론 대두

최종수정 2020.02.14 09:02 기사입력 2020.02.14 09:02

댓글쓰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을 비판하는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검찰에 고발한 가운데 당내에서도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14일 홍의락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만이다.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다. 민주당 이야기"라면서 "민심은 하늘이다. 어쩌다가 이렇게 임미리 교수의 작은 핀잔도 못 견디고 듣기 싫어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부끄럽고 죄송하다. 하늘은 때론 흠 없는 제물을 요구한다. 의로운 사람은 그럴 때마다 순응했다"면서 "억울해도 참고 견디며 기다릴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하다. 이것이 개혁을 완성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또 홍 의원은 "민심은 민주당을 자유한국당과 비교하지 않는다"며 "민주당에게 온전하고 겸손하기를 원한다. 자한당에는 요구하는 게 없다. 그런데도 이것을 알아채지 못하는 민주당 지도부가 안타깝다"고 했다.


같은 날 정성호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만은 위대한 제국과 영웅도 파괴했다. 항상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면서 "가치의 상대성을 인정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임미리 교수가 쓴 '민주당은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이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임 교수와 해당 칼럼을 게재한 언론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