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민중당 당색 뺏기’ 논란에…국민당 “국민이 판단할 것”

최종수정 2020.02.13 07:44 기사입력 2020.02.13 07:44

댓글쓰기

민중당 “대기업 갑질과 뭐가 다른가”
安, 국민의당 때는 '녹색' 논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안철수 전 의원이 이끄는 국민당(가칭)이 '당색 뺏기' 논란에 휩싸였다. 국민당의 주황색은 이미 원내정당인 민중당이 사용하고 있는 색이기 때문이다. 민중당은 “주황색 가로채기”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은혜 민중당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국민당이 당색으로 주황색을 사용한다고 한다”며 “원내정당인 민중당이 3년째 사용해오고 있는 색임에도 단 한마디의 상의나 양해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선포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민중당은 매우 당혹스러웠지만 먼저 대화로 설득해보려 했다. 어제 이상규 민중당 상임대표는 안 전 의원에 관련한 문제로 면담을 제의했다”며 “하지만 안 전 의원 측은 ‘민중당은 주황색이지만 우리는 오렌지색이다. 그런 일로 대표 간 면담은 불필요하다’며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어린이들이 보는 동화책도 오렌지는 주황색이라고 돼있다”며 “이걸 다르다고 주장하는 안 전 의원에게 초등학교 미술수업부터 다시 듣고 오라 해야 하나 난감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민중당은 지난 3년 간 당원들의 피땀으로 바닥에서부터 당을 일궈왔다. 국민당의 주황색 가로채기는 영세상인이 닦아놓은 상권을 재벌대기업이 와서 침해하는 것과 같다”며 “소수정당이 가꿔온 이미지를 ‘안철수’라는 유명세를 이용해 앗아가 버리다니 대기업 갑질과 무엇이 다른가. 그게 안 전 의원이 떠들던 공정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주황색은 민주노동당부터 민중당까지 진보의 대표 상징색”이라며 “국민의당 시절에는 녹색당의 초록을, 이번에는 민중당의 주황을 가져가는 안 전 의원을 보면서 진보 코스프레용 결정이 아닌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실제 안 전 의원의 당색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안 전 의원은 2016년 국민의당 창당 때도 녹색당의 녹색을 상징색으로 정한 바 있다. 당시 녹색당은 "국민의당이 녹색을 쓰든 말든 서는 데가 다르니 풍경도 서로 다르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민당도 반박에 나섰다. 장지훈 국민당 창당준비위원회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미래, 민주 등 정당의 지향점을 나타내는 단어가 특정 정당의 소유물이 아닌 것처럼 정당의 지향점을 나타내주는 당색도 마찬가지로 특정 당의 소유물이 아니다”라며 “선택과 판단은 국민 여러분께서 해주실 일”이라고 밝혔다.


장 부대변인은 “당색 가로채기라는게 있다면 녹색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은 왜 비슷한 당색을 두고 싸우지 않는 것이냐”며 “색깔은 특정 당의 소유가 아니라 국민의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