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文대통령, 9月 러 동방경제포럼 참석…푸틴, 5월 방한 유력

최종수정 2020.02.10 11:30 기사입력 2020.02.10 11:30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에서 가진 한·러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에서 가진 한·러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단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9월 러시아에서 개최되는 제6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다. 이에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5월께 방한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정부 및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한ㆍ러 양국은 이 같은 정상 일정을 놓고 구체적 사항을 조율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러시아 정부 주최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되는 동방경제포럼은 극동지역 개발을 위한 정상급 국제회의다. 푸틴 대통령은 집권 기간 내 정책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이 회의에 매년 공을 들이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는 것은 취임 첫해인 2017년 이후 3년 만이다. 2018년에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해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각각 정부 대표로 참석했었다.

올해는 한ㆍ러 수교 30주년을 맞는 해다. 정부는 수교 30주년의 의미를 극대화하는 차원에서 올해 경제협력 및 문화ㆍ인적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여기에 정상급 외교전이 더해져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초 신년사에서 "러시아는 신북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라며 "양국 수교 30주년이 되는 올해 신북방 외교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올해를 '신북방 협력의 해'로 천명하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5월께 방한하는 일정이 유력하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방문한 일본 오사카에서 한ㆍ러 정상회담을 갖고 "푸틴 대통령이 가급적 조속히 방한해 다양한 분야에 대해 심도 있게 대화를 나눌 기회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공식 초청했다. 당시 푸틴 대통령도 "적극 고려하겠다"고 화답했다.


올해 동방경제포럼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참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ㆍ러 양국 정상의 상호 방문에 이어 동방경제포럼을 계기로 한ㆍ중ㆍ일ㆍ러 네 정상이 한자리에 모일 경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도 주요 변곡점을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은 지난해의 경우 기존 장관급에서 부총리 급으로 격을 올려 리용남 내각 부총리를 포함해 7명의 대표단을 파견하기도 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