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단독]文대통령, 9月 러 동방경제포럼 참석…푸틴, 5월 방한 유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에서 가진 한·러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에서 가진 한·러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AD
원본보기 아이콘


단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9월 러시아에서 개최되는 제6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다. 이에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5월께 방한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정부 및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한ㆍ러 양국은 이 같은 정상 일정을 놓고 구체적 사항을 조율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러시아 정부 주최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되는 동방경제포럼은 극동지역 개발을 위한 정상급 국제회의다. 푸틴 대통령은 집권 기간 내 정책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이 회의에 매년 공을 들이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는 것은 취임 첫해인 2017년 이후 3년 만이다. 2018년에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해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각각 정부 대표로 참석했었다.

올해는 한ㆍ러 수교 30주년을 맞는 해다. 정부는 수교 30주년의 의미를 극대화하는 차원에서 올해 경제협력 및 문화ㆍ인적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여기에 정상급 외교전이 더해져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초 신년사에서 "러시아는 신북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라며 "양국 수교 30주년이 되는 올해 신북방 외교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올해를 '신북방 협력의 해'로 천명하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5월께 방한하는 일정이 유력하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방문한 일본 오사카에서 한ㆍ러 정상회담을 갖고 "푸틴 대통령이 가급적 조속히 방한해 다양한 분야에 대해 심도 있게 대화를 나눌 기회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공식 초청했다. 당시 푸틴 대통령도 "적극 고려하겠다"고 화답했다.


올해 동방경제포럼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참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ㆍ러 양국 정상의 상호 방문에 이어 동방경제포럼을 계기로 한ㆍ중ㆍ일ㆍ러 네 정상이 한자리에 모일 경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도 주요 변곡점을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은 지난해의 경우 기존 장관급에서 부총리 급으로 격을 올려 리용남 내각 부총리를 포함해 7명의 대표단을 파견하기도 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