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상혁, 네이버·카카오 찾아 "우한폐렴 가짜뉴스 대응" 당부

최종수정 2020.01.30 16:30 기사입력 2020.01.30 16:30

댓글쓰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30일 네이버와 카카오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관련 정확한 정보전달과 가짜뉴스 대응에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네이버와 카카오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정보 전달 체계를 운영 중인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이번 사태 초기부터 질병관리본부 등의 정보를 중심으로 질병증상 및 예방수칙 등을 메인화면에 게시하고, 지도에 선별진료소 정보 등을 표시하는 등 국민 편익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관련 기능을 확대했다.


한 위원장은 포털업계의 대응을 높게 평가하면서 "사회혼란과 과도한 국민 불안을 야기하는 가짜뉴스를 극복하는 원천은 팩트에 기반한 정확한 정보의 제공과 전달"이라면서 "앞으로도 신뢰할 수 있는 정보가 유통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네이버와 카카오 관계자들은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투명하고 통일된 정부의 대처와 소통을 요청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