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연휴, '혼행족' 급증했다…인기 여행지 1위 태국 '방콕'

최종수정 2020.01.26 09:00 기사입력 2020.01.26 09:00

댓글쓰기

트립닷컴, 23~28일 항공권·호텔 판매현황 분석
방콕 이어 다낭, 타이베이 인기 여행지 등극

방콕 쿠킹클래스

방콕 쿠킹클래스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설 연휴, 혼자 여행하는 '혼행족'의 비율이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1인 가구 증가, 변화한 명절 풍속이 혼행족 증가의 주요 배경으로 꼽혔다.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은 올해 설 연휴 기간(1월23일~28일)의 항공권과 호텔 판매현황을 분석한 결과, 1인 항공권 예약 비중이 전체의 50%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고 26일 밝혔다. 혼행족이 가장 많이 예약한 여행지는 항공권의 경우 1위 방콕, 2위 다낭, 3위 타이베이로 집계됐으며 호텔 1위는 방콕, 타이베이, 다낭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 연휴는 과거에 비해 연휴기간이 4일로 짧아 쉽게 준비하고 떠날 수 있는 1인 여행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한정된 기간 내 휴식과 관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여행지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인기가 많은 방콕, 다낭, 타이베이 등은 가성비 좋은 호텔, 이색적인 액티비티 체험 등 혼자서도 다양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요건을 가지고 있다.


방콕은 타 도시에 비해 5성급 호텔의 시설과 서비스를 합리적인 금액으로 누릴 수 있어 가성비를 추구하는 혼행족들에게 제격이다. 또 현지 시장을 방문해 식재료를 구매하고, 로컬 푸드를 직접 만들어보는 ‘쿠킹 클래스’와 태국 전통무술 ‘무에타이’를 배울 수 있는 원데이 클래스 등 이색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왕궁ㆍ사원, 수상시장 투어 등 혼자 시간을 보내기에 적합한 액티비티가 풍성하다.

호이안 바구니배 투어

호이안 바구니배 투어



대표적인 가족 여행지였던 다낭은 혼행족에게도 인기 높은 여행지로 자리잡고 있다.저렴한 물가로 휴양과 해양 스포츠, 관광까지 모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세계 6대 해변으로 꼽히는 ‘미케 비치’가 한눈에 보이는 호텔ㆍ리조트들이 많아 여유를 만끽하기에 좋다. 아름다운 해변에서 스노쿨링, 씨워킹 등 다양한 해양 스포츠를 즐길 수 있으며 바나힐, 호이안 등 다낭의 대표 명소를 콕콕 집어 방문할 수 있는 투어 상품도 마련돼 있다.


타이베이는 '미식의 도시', '온천 명소', '숨겨진 쇼핑 천국' 등 수많은 수식어가 붙을 만큼 좋은 여행지다. 특히 혼행족들의 자주 이용하는 교통수단이 잘 발달돼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지하철의 주요 노선마다 백화점, 쇼핑센터가 자리잡고 있어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다. 온천의 도시라는 명성에 걸맞게 도시 곳곳에 수많은 온천이 즐비해 있어 여독을 풀기에도 좋다.

트립닷컴 관계자는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인해 바뀐 가족 형태가 설 연휴 여행 트렌드에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