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떡국과 갈비찜만 먹어도…2000칼로리 훌쩍

최종수정 2020.01.25 08:00 기사입력 2020.01.25 08:00

댓글쓰기

떡국과 갈비찜만 먹어도…2000칼로리 훌쩍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설 연휴는 새해를 맞아 다이어트를 결심한 사람들에게 위기다. 떡국 한 그릇에 갈비찜과 전만 먹어도 한 번에 하루 칼로리 섭취 권장량을 먹게 된다.


명절 음식은 대부분 당도가 높고 고열량인 음식이 많다. 이런 음식은 지방과 콜레스테롤 함량이 높아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동맥경화증에 의한 관상동맥질환, 뇌혈관질환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특히 고혈압이나 당뇨 등의 만성질환자들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이대목동병원의 '설 차례상 칼로리 구성표'에 따르면 한 끼 식사에 갈비찜(531㎉)과 떡국(440㎉), 나물(397㎉), 쇠고기뭇국(266㎉), 잡채(191㎉)를 먹고 식혜(250㎉)와 청주(65㎉)를 한 잔씩 마신 뒤 후식으로 배(160㎉)와 사과(140㎉), 단감(75㎉)을 먹으면 총 2515㎉를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성인의 하루 칼로리 섭취 권장량(남성 2500㎉, 여성 2000㎉)을 초과하는 수치다.


고칼로리 섭취는 중성지방 증가로 이어져 콜레스테롤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임도선 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중성지방 증가는 동맥경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는 혈관 내벽 두께 증가로 인해 심혈관 질환을 발생 또는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인슐린 저항성을 높일 수 있어 당뇨병이나 대사증후군이 있다면 더욱 유의한다. 김양현 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설 음식을 먹고 나서 윷놀이나 제기차기 등으로 활동량을 늘려 섭취된 칼로리를 소모하려고 노력하면 혈당증가, 콜레스테롤 증가 , 인슐린 저항성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