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강제화, 공장·물류센터 세종시 통합 이전

최종수정 2020.01.16 08:58 기사입력 2020.01.16 08: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토종 구두 전문기업 금강제화가 생산공장과 물류센터를 세종시로 통합 이전했다고 16일 밝혔다.


부평에 위치한 생산공장과 천안에 위치한 물류센터를 세종시로 통합 이전해 생산과 물류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새롭게 이전한 세종시 조치원 공장·물류센터는 제화연구소와 디자인센터, 품질관리팀을 운영한다.


이곳 공장에서는 구두 제작에 가장 중요한 족형(라스트) 개발을 포함해 패턴 그레이딩(표준 치수 제품을 먼저 개발해 다른 치수들에 맞게 제작하는 것) 등 제품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한국인에게 가장 적합한 제품을 만들게 된다.


한국인의 발에 가장 맞는 라스트 개발을 위해 3차원 시뮬레이션 작업도 실시 중이다. 이 작업을 토대로 현재 금강제화는 약 1500개에 달하는 구두골을 보유하고 있다.

우수한 제품력 확보를 위해 아웃소싱을 지양하고 제품의 95% 이상을 국내에서 직접 생산, 관리하고 있다. 주요 원자재를 모두 자체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것은 금강제화만의 최대 장점이다.


금강제화 관계자는 “떨어져 있던 공장과 물류센터를 통합 이전해 생산성을 향상시켜 효율성을 높일수 있게 됐다”며 “국내생산만을 고집하는 국내 제화 1위업체로써 품질을 높일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강제화, 공장·물류센터 세종시 통합 이전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