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볼리비아 여행 경보단계 하향 조정, 여행자제→여행유의

최종수정 2020.01.14 17:08 기사입력 2020.01.14 17: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외교부가 볼리비아 여행경보를 황색경보(여행자제)에서 남색경보(여행유의)로 낮췄다고 14일 밝혔다.


다만 지난 2018년 1월 한국인 관광객이 피살된 채 발견된 티티카카 호수 인근 '태양의 섬'은 기존 적색경보(철수권고)를 유지했다.

이번 조정은 올해 5월 3일 볼리비아 대선 재선거 실시가 결정되는 등 정국 안정화가 이뤄지고 연료, 식료품 등 물류 이동이 원활해지는 등 상황 및 치안이 안정된 점을 감안한 조치다.


외교부 당국자는 "향후 볼리비아 정세와 치안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추가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