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연 “중소기업 R&D 인력 고령화 심각”

최종수정 2020.01.13 08:24 기사입력 2020.01.13 08:24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중소기업들의 40세 미만 청년 연구원 비중이 최근 10년간 큰 폭으로 떨어지며 연구원 고령화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중소기업연구원(이하 중기연)이 최근 낸 ‘중소기업 청년 연구개발(R&D) 인력 현황 분석 및 정책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청년 연구원(39세 이하) 비중은 2008년 78.4%에서 2018년 54.3%로 낮아졌다.


2018년 기준 중소기업 청년 연구원 비중은 중견기업(64.7%)과 대기업(62.0%)의 청년 연구원 비중을 밑도는 수준이다.


중소기업 1곳당 청년 연구원 수도 2008년 6.2명에서 2018년 2.3명으로 크게 줄었다.


같은 기간 중소기업의 20대 연구원 비중은 19.8%에서 14.4%로, 30대 연구원 비중은 58.6%에서 39.9%로 각각 낮아졌다.

반면 40대 이상 연구원 비중은 21.6%에서 45.7%로 높아졌다.


중기연은 중소기업의 R&D 인력난 완화와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공계 청년 인력이 중소기업에 취업해 장기 재직하도록 유도하는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조사를 맡은 노민선 연구위원은 “졸업 후 중소기업 근무하는 조건으로 이공계 대학원생들에게 장려금을 지원하는 한편, 중소기업의 R&D 작업 환경을 개선하고 각종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