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장] 정부와 언론의 건강한 긴장관계

최종수정 2020.01.02 11:59 기사입력 2020.01.02 11:59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최근 들어 정부와 언론이 때로 견원지간(犬猿之間)인 경우가 많았다. 사실 서로는 견제의 대상임에도 상호보완적 관계임을 부인하기 어렵다. 정부의 각 부처는 효율적인 정책 수립과 국정 홍보를 위해서 언론에 보도 자료를 배포한다. 정부의 각 부처에는 기자실(출입처)이 있고, 언론은 기자단을 통해서 출입처를 운영한다. 출입처의 기자단은 공동취재단, 간담회 등을 책임진다.


취재원인 정부와 지나치게 밀접한 관계가 형성되면, 언론은 왜곡된 사실을 보도할 개연성이 있다. 취재원은 자신의 의도를 감춘 채 왜곡된 사실을 흘림으로써 여론이 일정한 방향으로 형성되게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특정 이슈에 대한 여론의 향방을 알고 싶은 정부는 일종의 관측기구(trial balloon) 역할을 할 정보를 띄우기 위해 평소에 친한 기자를 이용한다.

취재원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언론을 악용하는 경우다. 때로 검찰이 친분이 깊은 기자에게 거짓 정보를 주어 사건의 배경과 원인을 엉뚱한 곳으로 몰고 가서 결국 언론이 실체적 진실에 다가가지 못하도록 연막을 치는 일(smoke-screen)도 있다.


그렇다고 취재원인 정부와 소홀한 관계가 형성되면 언론은 제대로 심도 있는 보도를 할 수 없다. 취재원과의 긴밀한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계기는 때로 기자단과의 회식이나 간담회 등인데, 인간적 접촉이 쉽지 못하면 취재 활동이 원활하지 못하게 된다. 만약 그런 계기가 없다면 그저 보도 자료를 받아쓰는, 즉 발표 저널리즘의 폐해를 낳을 수 있다.


그 결과 여러 신문의 1면의 기사들 또는/그리고 여러 방송뉴스의 첫 꼭지들이 거의 유사한 경우가 많다. 신문과 방송뉴스의 획일화는 출입처의 기자단을 중심으로 정부의 발표를 그대로 옮긴 결과다. 현장성과 구체성이 없는 그리고 단편적인 관급기사가 많은 이유이기도 하다.

따라서 정부와 언론 간 건강한 긴장 관계의 형성, 유지가 중요하다. 건강한 긴장 관계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형성되는가. 정부는 각 부처의 이름 또는 고위 관계자의 실명으로 출처를 밝히는 등 명확한 출처와 인용을 할 수 있도록 하고, 깊이 있는 정보의 배경 설명을 통해서 언론이 궁금한 점들까지도 풀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다시 말해 비공식인 소통이 없더라도 심도 있는 제대로 된 취재와 보도를 할 수 있게 적극적인 자세를 취해야 한다.


언론은 취재의 대체 수단이 없거나 공익을 위해서 어쩔 수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 정당한 방식으로 취재를 하고 취재원의 보호라는 목적 이외에는 관행적으로 써오는 익명(예, 고위 공직자에 따르면) 기사를 보도하지 말아야 한다.


나아가 언론은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언론은 객관적으로 사실을 보도해야 한다. '객관적'이란 말은 '사실을 근거로 해서 공정하게'라는 말이다. 여기서 객관성은 사실성과 공정성을 포괄하는 말이다. '사실'은 '진실성과 적합성이 충족된 내용'이다. 그리고 공정성은 중립과 균형을 의미한다. 따라서 '언론은 객관적으로 사실을 보도해야 한다'를 다시 풀어서 쓰면, '언론은 진실이라고 말할 수 있는(유효한) 내용을 보도하되, 사실(허위가 아닌 사실)을 근거로 공정하게 즉 중립적이며 균형 잡힌 보도를 해야 한다'이다.


물론 공정성은 기계적 중립성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실체적 진실을 드러낼 수 있도록 쟁점과 관련된 모든 이해관계자의 입장들을 충분히 소개하고, 어느 한 편을 들지 않는 불편부당(不偏不黨)한 입장에서 보도해야 한다는 의미다. 즉 공정성 역시 실체적 진실 보도가 전제돼있다는 뜻이다.


강재원 동국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 원장


.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