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진중권 "망상 선동 판타지 야바위" 유시민 '알릴레오' 등 맹비난(종합)

최종수정 2020.01.02 08:44 기사입력 2020.01.02 07:05

댓글쓰기

"유시민 알릴레오…'선동의 언어'"
"김어준 뉴스공장…듣기 좋아하는 것만 내줘"
"MBC PD수첩 '야바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좌)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우)이 1일 'JTBC 신년특집 토론회'에서 언론 개혁 등을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사진=JTBC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좌)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우)이 1일 'JTBC 신년특집 토론회'에서 언론 개혁 등을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사진=JTBC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알릴레오' 내용에 대해 '망상','선동','판타지'라며 평가절하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또 '김어준의 뉴스공장', 'MBC PD 수첩'에 대해서도 "듣기 좋아하는 것만 내준다.", "야바위다"라며 날 선 비판을 했다. 유 이사장은 "논평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


1일 손석희 JTBC 뉴스룸 앵커가 진행하는 'JTBC 신년특집 토론회'에는 진 전 교수와 유 이사장 이창현 국민대 교수, 정준희 한양대 겸임교수가 토론에 참여했다.

손 앵커가 "'기레기'라는 단어가 정당한가"라며 언론 보도 행태를 묻자 유 이사장은 "보도의 품질이 너무 낮아서 그렇다. 독자들이 미디어가 일방적으로 자기들이 말하고 싶은 걸 쏟아 낸다고 생각해 적개심을 느낀다"고 답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즉각 반박했다. 그는 '알릴레오'를 언급하며 "알릴레오 시청자는 기자들 리스트를 만든다. 제대로 일하는 기자들을 리스트 (만들어) 좌표를 찍고 공격을 한다"며 "(기자의) 가족의 신상 파서 기레기라고 비난한다. (그런 신상털기가) 집단화 조직화 일상화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초동 집회에서 정말 충격을 받았다. 기자가 보도하고 있는데, 옆에서 '물러가라'며 보도를 못 하게 막는 군중들을 보면서 충격을 받았다"며 "유 이사장님의 책임이 상당히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알릴레오방송 중에) 김경록씨가 내가 생각해도 증거 인멸이 맞는다고 발언한 부분이 있다. 그걸 실제 방송에선 뺏다"며 "증거 인멸이 아니라 증거 보전이라고 했다. 농담인 줄 알았다. 이런 아재 개그 하지 마라"고도 했다.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진 전 교수는 "일종의 피해망상인데 검찰이 압수수색을 해서 증거를 왜곡할 수 있다는 이런 말도 안 되는 것을 대중에게 믿게 한다"며 "제가 경고하는데 유 이사장님의 망상을 대중들은 현실로 믿고 있다. 구사하는 언어가 선동의 언어"라고 했다. 또 "나는 알릴레오를 보지 않는다. 판타지물을 싫어해서…"라고 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이런 것에 바로 답하면 토론이 엉망 된다"며 "기술의 발달로 한국 언론이 적응의 위기에 봉착해 있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또 "보통 언론이라고 하면, 신문, 방송, 잡지까지 포함한 것"이라며 "뉴미디어 쪽에서 벌어지고 있는 걸 가지고 언론을 진단할 수 없다. 뉴미디어에서 일어나는 일과는 무관하게, 전통 미디어들이 직면하는 문제를 보자는 게 오늘 토론의 취지"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진 전 교수는 유 이사장이 최근 '알릴레오'를 통해 "대리시험이 아니라 오픈북 시험"이라며 "검찰 기소가 깜찍하다"고 한 것을 두고 "아들의 대리시험 의혹을 '오픈북 시험'이라고 표현하면서 대중들의 윤리를 마비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도 학교에서 오픈북 시험을 하는데 부모가 와서 보지 않는다. 그걸 허용하면 배우지 못한 부모 밑에서 열심히 공부한 학생의 몫을 잘난 부모를 가진 학생들이 가로채게 된다"고 했다.


김어준.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김어준.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진 전 교수의 이런 지적에 유 이사장은 "우리가 아는 건 검찰 주장이 대부분이지만 검찰 주장이 언제나 팩트 진실을 담고 있는 것이 아니다"며 "도덕적 문제와 국가가 형벌을 행사해야 하는 게 따로 있는데 조국 전 장관 문제는 검찰이 표적 대상에 유죄 혐의를 씌우기 위해 언론을 이용해 여론을 만드는 메커니즘이 너무 보인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 MBC PD수첩을 향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공장에 대해선 조민 인터뷰를 예로 들며 "듣기 좋아하는 것만 내준다. 정상적 인터뷰였다면 핵심적 질문을 해야 했다. 봉사활동을 어디서 했는지, 원어민 교수가 누구인지 한마디면 됐다. 그 질문을 안 했다"고 지적했다.


또 PD수첩에 대해선 "직인을 똑같이 만들려면 몇십만분의 일이라는 확률을 언급했다. 그게 의미 있으려면 실제로 직인 찍힌 표창장이 있어야 하는데 그게 없다. 야바위다"라고 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논평 안 하겠다"고 답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