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 정찰기 새해 첫날에도 정찰비행

최종수정 2020.01.01 12:32 기사입력 2020.01.01 12:32

댓글쓰기

미 정찰기 새해 첫날에도 정찰비행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2020년의 첫날인 1일에도 미군 정찰기가 남한과 동해 상공에 출동했다.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군 정찰기 코브라볼(RC-135S)이 이날 오전 8시 25분께 가데나(嘉手納) 주일 미군기지에서 이륙해 동해 상공 비행임무를 수행했다.

미 공군의 RC-135계열 3종 세트가 배치되어 있다. 적의 신호정보뿐만 아니라 전자정보와 통신정보를 통해 적의 위치, 의도, 위협적 활동을 미리 파악한다. RC-135계열 3종 세트는 최고의 정찰자산으로 평가되는 RC-135W 리벳조인트(Rivet Joint), RC-135U 컴뱃센트(Combat Sent), RC-135S 코브라볼(Cobra Ball)이다.


RC-135S는 최첨단 전자광학 장비로 원거리에서 탄도미사일의 궤적을 추적할 수 있는 정찰기인데 이번 출격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북한 잠수함 기지를 정찰한 것으로 보인다.


RC-135S는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닷새 연속으로 동해 상공에서 포착된 바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노동당의 최상위급의사결정기구인 제7기 5차 전원회의 보고에서 "곧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보유하게 될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