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 매출 이끄는 리빙관…'대형화' '고급화' 무한 변신 중(종합)

최종수정 2019.11.28 15:39 기사입력 2019.11.28 15:39

댓글쓰기

백화점 매출 이끄는 리빙관…'대형화' '고급화' 무한 변신 중(종합)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백화점 업계가 리빙 브랜드 매장을 리뉴얼하거나 전문관을 새롭게 여는 등 다양한 시도에 나섰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리빙관 리뉴얼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신세계는 지난달 25일 영등포점 B관 2~6층까지 영업면적 약 1500평에 달하는 5개 층을 리빙 전문관으로 새롭게 열었다. 기존에 890평이었던 생활매장에서 70%가량 늘어난 규모다.


이런 획기적인 변화로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24일까지 영등포점의 생활 장르 매출은 3배 증가했다. 70% 면적을 늘려 매출을 3배 증가시킨 것이다. 같은 기간 신세계백화점 전체 생활 장르 매출 신장률인 21.8%의 10배 가까운 기록적인 결과다. 리뉴얼 이후 매출 신장을 이끈 것은 2030세대 고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에는 약 40%에 머물렀던 2030세대 매출은 지난 한 달 동안 51%까지 증가했다. 리빙 전문관을 찾은 2030세대가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진 화장품(11.6%), 명품(19.7%), 영캐주얼(10.1%) 등도 함께 늘어났다. 전체 2030 매출 비중도 리뉴얼 전 44%에서 리뉴얼 후 49%까지 올랐다.


리빙 전문관은 영등포점 광역화도 끌어냈다. 목동 중심의 양천구의 경우 리뉴얼 전 영등포점 전체 매출의 4위를 차지했었지만, 리뉴얼 후에는 2위까지 올라섰다. 또 순위권에 없었던 광명시가 전년 대비 160% 매출 신장을 보이며 4위로 올라섰다. 이어 차로 20km 이상 이동해야만 하는 고양시에서도 많은 고객이 원정 쇼핑에 나서며 4배 가까운 매출 신장을 기록 마포구, 강서구에 이어 8위를 차지했다. 주력 상권이 아니었던 부천 고객들도 가세해 매출이 2배 이상 늘어나기도 했다.

백화점 매출 이끄는 리빙관…'대형화' '고급화' 무한 변신 중(종합)


롯데백화점 역시 대대적인 본점 점포 리뉴얼의 시작에 리빙관을 앞세웠다. 지난 9월 소공동 본점 신관 리빙관은 리뉴얼을 마치고 그랜드 오픈했다. 브랜드별로 매장을 꾸미던 종전과 달리 상품군을 중심으로 배치해 소비자가 각 제품을 따져보고 구매하기 쉽도록 꾸몄다. 이에 더해 프리미엄 가구·가전 매장에 카페 등 휴게 공간까지 더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지난 15일에는 강남점에 영국에 온 하이엔드 리빙 편집숍 '더콘란샵'까지 문을 열었다. 강남점 신관 1~2층 공간을 모두 콘란샵으로만 채웠다. 1000평 규모의 콘란샵은 롯데백화점과 손잡고 한국에 처음 진출했으며 국내 리빙 편집숍 중 가장 고가의 제품을 다루는 매장이다.

롯데백화점의 적극적인 리뉴얼 등의 배경에는 최근 리빙 상품군이 꾸준한 상승세가 있다. 2016년 10.1%, 2017년 10.5% 지난해 11% 올해 지난달까지 11.1% 성장 중이다. 향후 근무 시간 단축이 본격화하고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백화점 업계에서는 리빙 전문관 강화 움직임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