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돈 몰리는 P2P, 두달새 5700억 늘어

최종수정 2019.11.28 11:30 기사입력 2019.11.28 11:30

댓글쓰기

돈 몰리는 P2P, 두달새 5700억 늘어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개인 간 거래(P2P) 금융에 대한 법제화가 본격 추진된 지난 8월 이후 P2P 금융시장에 5700억원 넘는 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말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P2P금융업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P2P 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더 높아질 전망이다.


28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누적 P2P 대출액은 5조3077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8월 말 4조7358억원에 비해 5719억원 증가했다. 올해 들어 매달 2000억원가량씩 누적 대출액이 늘었는데 법제화 소식 이후 두 달 동안 평균을 웃도는 투자금이 유입된 것이다. 지난 1월 말 3조2928억원과 비교하면 9개월 만에 2조원 넘게 불었다.

법제화로 시장이 안정되면 부실 업체나 허위 공시 등 문제점이 어느 정도 해결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라는 해석이 나온다. 또 국회 논의가 본격화된 지난 8월 이후 업체들이 벌인 각종 이벤트도 투자자들을 끌어들이는 데 한몫했다.


이 사이 연체율이 개선됐다. 지난 8월 9.11%였던 연체율이 지난달 말 8.08%로 하락했다. 연체율은 대출 잔액 중 1개월 이상 미상환된 잔여 원금 비중을 말한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6.60%)보다는 여전히 높은 편이다.


협회 회원사도 늘었다. 지난 9월과 10월에 1개 업체씩 협회에 새로 가입해 현재 회원사는 46곳이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P2P 업체 수는 220개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내년 P2P금융업법 시행을 전후에 법정 협회가 등장하면 협회 회원사도 크게 늘 전망이다.

P2P 업계 관계자는 “본격적으로 법이 시행되는 내년엔 더 많은 자금이 P2P 시장에 유입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법정 협회가 등장하면 회원사가 늘어나 누적 대출액과 연체율 추적 등 시장에 대한 투명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또 “자본금 규제, 공시의무, 소비자보호 의무 등 대출자와 투자자 보호를 위한 장치도 마련돼 시장에 대한 안정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P2P 금융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가 대출자에게 돈을 빌려주고 일정 이자를 받는 사업 모델이다. 대출자가 내는 연 10%가량의 이자가 곧 투자자의 수익이다. 업체는 대출자와 투자자 양쪽에서 수수료를 받아 이익을 낸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