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아세안, 개발원조-문화협력-벤처투자 모색

최종수정 2019.11.25 12:44 기사입력 2019.11.25 12:14

댓글쓰기

문화혁신 포럼서 4차산업 혁명 속 한-아세안 문화 협력 모색
개발 협력의 날 행사도 한-아세안 협력 강화 기대
스타트업 포럼서 유니콘 기업 탄생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부산 벡스코 2전시장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CEO 서밋(Summit)'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부산 벡스코 2전시장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CEO 서밋(Summit)'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부산=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국가들 간의 경제, 문화 교류 확산과 협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부대 행사가 열렸다.


마침 행사 첫날인 25일은 '개발협력의 날'이다. 이에 따라 외교부와 국제협력단(코이카)은 올해 개발협력의 날 기념식을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식 부대 행사로 개최했다.

개발협력의 날은 한국이 2009년 11월2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에 가입한 것을 기념해 제정한 날이다.


코이카는 베트남, 필리핀,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등 상당수의 아세안 국가를 중점협력국으로 지정해 전체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의 21%(1991~2017년 기준)를 지원하고 해외봉사단 파견, 개발도상국 연수생 초청 등 인적 교류 및 인재 양성에도 앞장서왔다.


이번 기념식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찌응 얀나라 캄보디아 개발위원회 장관, 살름싸이 꼼마싯 라오스 외교부 장관, 쪼 틴 미얀마 국제협력부 장관, 어네스토 페르니아 필리핀 국가경제개발청장, 응우옌찌중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 모 하마드 바수키 하디모리오노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 장관,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등 아세안 정부 인사, 비정부기구(NGO), 학계, 시민사회, 일반 국민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이 이사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가까운 아세안 이웃나라들과 상생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부산 벡스코 2전시장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손하트를 그리고 있다. 
    왼쪽부터 브라이언 차우 iME 대표,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피에르코팽 감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부산 벡스코 2전시장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손하트를 그리고 있다. 왼쪽부터 브라이언 차우 iME 대표,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피에르코팽 감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2019 한ㆍ아세안 문화혁신포럼'에 참석,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은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관계를 평가하고 문화협력을 통한 상생번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의 문화 콘텐츠가 이미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나 앞으로도 포용성과 역동성을 기반으로 더 크게 성장할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류가 널리 퍼졌듯이 한국이 아세안 문화 콘텐츠의 동반자가 돼 한국과 아세안이 세계를 향해 함께 나가자"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한ㆍ아세안 문화협력이 체계적으로 자리 잡도록 문화혁신포럼을 정례적으로 개최하고 '예술과 함께하는 미래' 캠페인을 통해 아동ㆍ청소년 대상 예술 공교육 확대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2019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개막식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렸다. 우측부터 박영선 중기부 장관, 태국 고등교육과학혁신연구부 장관, 김순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사진제공 한-아세안센터)

2019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개막식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렸다. 우측부터 박영선 중기부 장관, 태국 고등교육과학혁신연구부 장관, 김순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사진제공 한-아세안센터)



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는 글로벌 유니콘 기업의 탄생지로 부상하고 있는 아세안 지역 스타트업 기업 투자유치를 위해 마련됐다. 이 행사에서는 아세안 스타트업의 기술력과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하고, 이중 10개의 아세안 기업이 국내외 벤처캐피탈을 대상으로 투자 설명회를 진행했다.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은 "아세안에는 그랩, 고젝, 트래블로카 등 약 8개의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의 비상장 스타트업)을 보유하고 있는 아세안은 글로벌 스타트업의 요람으로 부상하고있다”고 하면서, “스타트업 분야에서 경쟁력을 높이려면 아세안과 협력을 보다확대하여 한국과 아세안을 아우르는 공동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