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연구진, 암세포 분석 정확도 높이는 검사법 개발

최종수정 2019.11.11 10:00 기사입력 2019.11.11 10:00

댓글쓰기

김상우 연세대 교수팀 성과…국제학술지 '지놈 바이올로지' 게재

김상우 교수(가운데)가 암세포 분석 정확도를 높이는 유전자 검사법을 함께 개발한 연구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상우 교수(가운데)가 암세포 분석 정확도를 높이는 유전자 검사법을 함께 개발한 연구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국내 연구진이 환자의 암세포 시료를 분석할 때 외부 요인을 줄여 분석의 정확도를 높이는 방법을 개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김상우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이 이 같은 연구 성과를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김 교수팀의 연구 결과는 이날 유전체학 분야 국제학술지 '지놈 바이올로지'에 게재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환자의 치료 과정에서 유전자 검사나 약물 반응 검사 등을 위해 종양조직을 여러 차례 분석하는 일이 불가피하고 이 때문에 한 번 채취한 종양세포를 자연적으로 보존하고 충분히 증식시켜 여러 검사의 시료로 쓰고 있다. 하지만 종양세포를 주로 생쥐의 체내에서 증식시키거나, 생쥐의 세포와 함께 배양하기 때문에 쥐의 세포가 함께 분석돼 자칫 잘못된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문제점이 있다. 이런 문제는 꾸준히 제기됐지만 발생 빈도나 예방 방법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


연구진은 이런 분석 오류를 찾아내고 미연에 방지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우선 쥐와 사람에게서 나타나는 모든 유전자 서열 차이를 찾고 이를 '하마(HAMA)'라고 명명했다. 분석과정에서 '하마'가 나타난다면 질병 관련 유전 변이로 오인할 수 있는데 생쥐의 유전체 정보로 인한 오류 가능성을 한 번 더 확인하도록 안전장치를 제안한 것이다. 특히 잘 알려진 암 관련 돌연변이 데이터베이스의 정보 중 생쥐를 이용한 실험모델에서 비롯된 경우 유독 '하마'의 관찰 빈도가 높게 나타난 것도 확인했다.


나아가 연구진은 유전체 검사 데이터를 통해 나오는 '하마'의 비율을 토대로 섞여 있는 쥐 세포의 비율까지 계산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또한 150가지가 넘는 가상의 오염 데이터를 기반으로 비교 분석을 수행해 최적의 오염 배제 방법을 밝혀냈다. 실제 이를 토대로 최적 유전자 분석법을 적용한 결과 기존 분석 대비 정확성을 약 58% 높일 수 있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는 체외에서 보존, 증식된 환자 암세포 시료의 유전체 분석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바로잡아 향후 더욱 정확한 정보에 기초해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