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29회 재능시낭송대회' 성인부 수상작 시상

최종수정 2019.11.08 16:52 기사입력 2019.11.08 16:52

댓글쓰기

'제29회 재능시낭송대회' 성인부에 참가해 대상과 금상, 은상을 받은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29회 재능시낭송대회' 성인부에 참가해 대상과 금상, 은상을 받은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재능교육은 '제29회 재능시낭송대회' 성인부 본선 대회를 마치고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온라인 예선 대회를 거쳐 6개 광역권역별 지역 대회 무대 경연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42명이 모여 지난 2일 본선 대회를 열었다.

심사위원들의 심사 결과, 영예의 대상(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은 울산 지역의 박경희씨가 수상했다. 박씨는 백석 시인의 시 '국수'를 본인 특유의 스타일로 자연스럽고 감동적으로 낭송해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또 높은 평점을 받아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금상은 함민복 시인의 시 '눈물은 왜 짠가'를 낭송한 안재란씨(전북)가 차지했다. 은상은 도종환 시인의 시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을 낭송한 강순자씨(밀양), 허영자 시인의 시 '만세로 가득한 사나이'를 낭송한 최금숙씨(경남)가 각각 수상했다. 동상 이상 수상자는 31명에 달한다.


재능시낭송대회에서 동상 이상을 수상하면 '재능시낭송가' 자격이 부여된다. 현재 490명에게 재능시낭송가 자격이 부여됐다.

재능교육 관계자는 "예년과 달리 온라인에서 예선대회를 하면서 젊은 시낭송 애호가들의 참여가 늘었다"며 "카카오톡 등을 통해 진행된 온라인 예선에 1600여명이 참가했고 온라인 예선 방식이 시낭송 문화의 외연을 넓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