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소연 국가기록원장 "'기록의 독립성' 인정받는 기관 되겠다"

최종수정 2019.11.01 13:26 기사입력 2019.11.01 11:29

댓글쓰기

조선총독부 노동력 조사 문건 공개
최근 대통령 기록관 논란, 숙제로 남아
독립기념관·동북아연구소 등
강제동원 관련자료 함께 연구

이소연 국가기록원장 (제공=국가기록원)

이소연 국가기록원장 (제공=국가기록원)


[아시아경제(부산)=이현주 기자] "국가기록원은 각 연구분야에서 전문성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기록의 독립성'을 인정 받는 기관으로 거듭날 것입니다."


부산시 연제구에 위치한 역사기록관에서 지난달 31일 만난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대통령 기록관 사례처럼 정치적 논란을 피해가지 못한 일은 국가기록원의 커다란 숙제로 남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장은 "정치 영역의 기록들이 더이상 정쟁의 도구가 돼서는 안 된다"며 "기록의 독립성을 깨닫도록 설명하고 또 그런 문화를 만들어가는 역할도 국가기록원이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국가기록원은 1940년 조선총독부가 만든 '노무자원 조사에 관한 건'이란 제목의 기록물 원본을 공개했다. 문건에는 조선총독부가 노동력 현황을 조사하기 위해 전국 각 도에 시달하고 회신 받은 공문과, 그 결과를 취합한 통계가 담겨있다. 이 원장은 지금에서야 이 기록을 공개한 것에 대해 "총독부 시절 문서 형식을 익숙하게 읽을 연구자가 별로 없어 (정리와 분석에) 시간이 걸렸다"며 "흩어진 자료를 정리하는 일도 중요하지만 이를 분석해내는 전문성을 갖추는 것도 시급한 과제"라고 말했다.


조선왕조실록과 같은 종이기록에서 전자기록 최근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새 기술을 활용한 기록까지 등장하면서 기록원이 책임져야 할 범위는 넓어지고 있다. 이 원장은 "종이기록이 물리적 실체라면 전자기록은 논리적 실체"라며 "서로 다른 시스템 기반의 기록들을 어떤 형태로 정리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제도적ㆍ기술적으로 면밀히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이 원장은 국가기록원을 '직렬 백화점'이라 지칭했다. 다루는 분야가 방대한 만큼 다양한 직군의 인력이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그는 종이 복원을 예로 들면서 "조선총독부에서 쓰던 한지는 지금의 것과 다르고 또 새롭게 개발되는 종이 종류도 많다보니, 어떤 자료에 복원 우선순위를 둬야할지 고민이 많다"고 토로했다. 최근 국가기록원은 손기정 선수 헌정필름과 옛 우토로 마을 관련 비디오테이프 영상을 디지털로 복원해냈는데 국가기록원의 시청각자료 복원 전문인력은 단 1명에 불과하다.


이달 말이면 취임 2년째를 맞는 이 원장은 앞으로도 강제동원과 관련한 기록을 모으고 복원ㆍ해석해나가는 일을 계속해갈 방침이다. 이 원장은 "국가기록원은 독립기념관,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동북아연구소 등과 함께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강제동원과 관련한 성과가 나오면 추가적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