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라운드X, '스타트넷' '리터' 등 파트너사 8곳 추가 확보

최종수정 2019.10.18 10:24 기사입력 2019.10.18 10:24

댓글쓰기

총 47개 파트너사 확보…"블록체인 대중화 나설 것"

그라운드X, '스타트넷' '리터' 등 파트너사 8곳 추가 확보


[아시아경제 이진규 기자]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는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 생태계 확대를 위해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하는 8개사와 파트너십을 추가로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39개 서비스 파트너사를 공개한 그라운드X는 이로써 모두 47개 파트너사를 확보하게 됐다. 이번에는 다양한 산업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파트너사들과 제휴를 체결한 것이 특징이다. 우선 '아트와 플랫폼'의 '스타트넷'이 파트너사로 합류했다. 스타트넷은 신진 작가 발굴 등을 목표로 하는 소셜커머스 기반 아트 플랫폼이다.

빅데이터 기반 경험 공유 플랫폼 '공팔리터'의 '리터'도 클레이튼을 통해 출시된다. 공팔리터가 보유한 글로벌 회원 60만여명과 4년간 운용된 사업 모델에 리워드 시스템을 적용해 상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솔직한 리뷰가 공정하게 보상 받고, 잠재 고객에겐 맞춤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개인이 보유한 다양한 정보와 네트워크에 상업적 가치를 부여해 신뢰 지수를 창출하는 마케팅·데이터 유통 플랫폼 '마이크레딧체인'의 '굿모닝'도 클레이튼에 참여한다. 굿모닝은 선물경제가 응용된 독특한 인센티브 방식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앱 이용자 활동에 대한 대가로 주어지는 '열매'를 토큰과 상품권 등으로 교환할 수 있다.


새롭게 합류한 '디카르고'도 눈길을 끈다. 블록체인 기술로 물류의 투명성을 확보해 물류 산업에서 불가능한 다수협업 기반의 효율적 물류 네트워크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이 밖에 ▲생리 정보 기반의 여성 헬스케어 서비스 '룬' ▲미술품과 와인, 보석 등의 투자정보를 제공하는 플랫폼 '발로 인덱스'의 '모노폴리' ▲분산화된 전자상거래 프로토콜을 제공하는 '스플릿' ▲아티스트들의 저작권을 투명하고 정확하게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 '튠토큰' 등이 포함됐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이용자들이 실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산업 대표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대가 크다"며 "파트너사들과 함께 더욱 풍성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어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진규 기자 jkm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