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저커버그 "中틱톡, 콘텐츠 검열" 공개 비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사진출처:페이스북, 월스트리트저널)

(사진출처:페이스북, 월스트리트저널)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중국 틱톡의 콘텐츠 검열 관행을 공개 비판했다.


저커버그 CEO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조지타운대에서 '표현의 자유에 대한 대화'란 연설에서 "왓츠앱과 페이스북과 같은 서비스들은 강력한 암호화와 프라이버시 보호로 홍콩을 비롯한 전세계 시위자들에 널리 이용되는 반면,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앱 틱톡은 '시위'라는 언급을 하면 미국 내에서 조차 검열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것이 우리가 원하는 인터넷이냐"고 반문했다. 홍콩 시위와 같이 중국 정부가 정치적으로 불리하다고 간주하는 콘텐츠를 직접 나서 억압하고 해당업체가 검열에 동조하는 관행을 비판한 것이다.

그러면서 "최근까지 중국 이외의 거의 모든 국가에서 인터넷은 강력한 표현 가치를 지닌 플랫폼으로 정의되고 있다"며 당국이 소셜서비스를 통제하고 검열하는 중국 정부를 비꼬기도 했다. 저커버그 CEO는 또 "스스로를 표현할 권한을 가진 사람을 사회의 권력구조와 나란히 있는 새로운 권력"이라고 정의하며 이들을 '제5계급'이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저커버그 CEO의 발언이 나온 직후 틱톡은 성명을 통해 "홍콩 시위에 관한 내용을 검열하지도 제거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틱톡 대변인은 "틱톡은 정부에 의해 운영되지 않고, 정부는 틱톡에 검열을 요구한 적도 없고 그럴 권리도 없다"며 "최근의 홍콩 항의시위 관련 틱톡은 어떠한 콘텐츠도 제거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저커버그 CEO의 이날 연설을 두고 뉴욕타임스는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에 대해 가짜 뉴스와 증오 발언, 폭력적 콘텐츠의 증폭자라고 비난해온 비판자들을 상대로 공세를 취하겠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중국 틱톡의 인재빼가기로 촉발된 두 회사의 경쟁이 기업간 경쟁을 넘어 감정싸움으로 번지고 있다는 해석도 내놨다. 중국 틱톡이 최근 페이스북 본사 바로 옆에 사무소를 개설해 페이스북 인재 빼가기에 열중하자 이에 반격을 가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틱톡은 15초 이내 짧은 영상을 공유하는 동영상 플랫폼으로 한국을 비롯해 중국, 미국 등 전세계 150개국에서 75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다. 중국 스타트업 바이트댄스가 개발한 이 앱은 인공지능(AI) 기술로 각 개인에게 맞춤화된 콘텐츠를 제공하며 미국 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