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속도 낸다

최종수정 2019.10.14 16:47 기사입력 2019.10.14 16:47

댓글쓰기

보성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속도 낸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용철 기자] 전남 보성군은 지난 6일 ‘한국의 갯벌’이라는 이름으로 보성 갯벌을 유네스코(UNESCO)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현지실사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현지실사는 세계자연보전연맹 자문위원 바스티안 베르츠키(Bastian Bertzky)와 소날리 고쉬(Sonali Ghosh)가 담당했다.

실사자들은 벌교 꼬막의 주산지인 장도를 방문해 해당 갯벌의 보호?관리 현황과 세계자연유산으로서의 완전성 충족 여부를 현장에서 일일이 점검했다.


특히, 관계자들은 국가 중요어업유산 제2호로 지정된 뻘배어업에 상당한 관심을 보이며 “한국의 갯벌 신청 유산 중 인간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는 공간”이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보성군이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한 보성 갯벌은 장도를 중심으로 20개의 섬이 반폐쇄형 갯벌을 형성하고 있으며, 고운 입자의 펄 갯벌이 형성돼 벌교 꼬막의 주산지이자 염생식물 군락지, 철새들의 보금자리이기도 해 생태·생물학적 가치가 크다.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된 ‘한국의 갯벌’은 보성-순천 갯벌(전남 보성, 순천), 서천 갯벌(충남 서천), 고창 갯벌(전북 고창), 신안 갯벌(전남 신안) 등 총 4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세계유산 등재 여부는 2020년 7월에 열리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 에서 최종 결정되며, 현재 우리나라에는 제주도의 ‘제주 화산섬과 용암 동굴’이 유일한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호남취재본부 박용철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