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스마트폰으로 두드리기만 하면 무엇인지 안다

최종수정 2019.10.01 12:00 기사입력 2019.10.01 12:00

댓글쓰기

사물 접촉만으로 98% 정확도로 인식

'노커'는 물병에서 생성된 고유 반응을 스마트폰을 통해 분석해 물병임을 알아내고, 그에 맞는 서비스를 실행 시킨다.

'노커'는 물병에서 생성된 고유 반응을 스마트폰을 통해 분석해 물병임을 알아내고, 그에 맞는 서비스를 실행 시킨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스마트폰에서 전자태그 없이 접촉만으로도 높은 정확도로 사물을 인식하는 신기술이 개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 전산학과 이성주 교수 연구팀이 스마트폰으로 두드려 사물을 인식하는 신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전자기기를 통해 사물을 인식하는 기법에는 사진을 촬영하는 방법과 전자 태그를 부착해 전자신호로 구분하는 방법 등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들은 카메라를 이용해 사진을 찍어야 한다는 번거로움과 어두운 환경에서는 사용하지 못한다는 점, 인식하고자 하는 모든 사물에 태그를 부착해야만 높은 정확도로 사물을 인식할 수 있다는 단점 등이 있었다.

이번에 이성주 교수 연구팀에 의해 개발된 '노커 기술'은 카메라 등 별도의 기기를 쓰지도 않고도 높은 정확도로 사물을 인식할 수 있어 기존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은 것으로 평가된다. 노커 기술은 물체에 '노크'를 해서 생긴 반응을 스마트폰의 마이크,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로 감지하고 이 데이터를 기계 학습 기술을 이용, 분석해 사물을 인식하는 기술이다.


연구팀이 책, 노트북, 물병, 자전거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23종의 사물로 실험한 결과 혼잡한 도로, 식당 등 잡음이 많은 공간에서는 83%의 사물 인식 정확도를 보였고 가정 등 실내 공간에서의 사물 인식 정확도는 98%에 달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일상 생활에서 스마트폰을 활용한 다양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연구팀은 빈 물통을 스마트폰으로 노크하면 자동으로 물을 주문하거나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활용해 취침 전 침대를 노크하면 불을 끄고 알람을 자동으로 맞춰 주는 등 이 기술의 구체적인 활용 사례 15개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성주 교수는 "이번 연구성과는 특별한 센서나 하드웨어 개발 없이 기존 스마트폰의 센서 조합과 기계학습을 활용해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며 "사용자와 사물의 상호작용을 보다 쉽고 편하게 만들어주는 기술인 만큼 활용 분야도 매우 다양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