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한미정상회담 17번 답변 '독식'…문 대통령 답변 기회도 가로채

최종수정 2019.09.24 21:50 기사입력 2019.09.24 21:50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 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 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욕=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혼자 답변을 해 외교 결례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문 대통령에게 한 질문도 가로채 답을 하는 등 이날 있었던 17번의 질문에 대해 혼자 답을 했다.

이날 회담은 오후 5시 30분부터 6시 35분까지 65분간 문 대통령의 숙소인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렸다.


트럼프 대통령, 문 대통령의 순서로 약 5분간 이어진 모두 발언이 끝나자 회담장에 있던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다.


3차 북미 정상회담 전망,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양국 현안에 대한 질문이 많았지만 한미 정상회담과 관계가 없는 '총기 규제', '중동 사태' 같은 질문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정치 현안에 대해서도 일일이 답변했다.


질의 응답 마지막에 한 기자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 문 대통령의 의견을 들어볼 수 있느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도록 하기를 원하는지 듣고 싶다"고 문 대통령에게 질문을 던졌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 질문마저도 "우리는 그 문제를 논의할 것이다. 김 위원장과는 그런 문제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다"고 답을 해 문 대통령은 답변을 하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11일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도 모두 발언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했다.


당시에도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은 예정에 없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면서 한미 정상이 배석자 없이 단독으로 만나는 시간은 대폭 줄어들었다.




뉴욕=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