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 C&C, 파트너사 데이터 기반 신사업 개발 지원 나섰다

최종수정 2019.09.24 08:43 기사입력 2019.09.24 08:43

위즈베이스 등 10곳과 '동반성장을 위한 통합 DB관리 솔루션 제공 MOU'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진규 기자] SK C&C가 비즈니스 파트너(BP)사들의 데이터 기반 신사업 개발을 직접 지원하고 나섰다.


SK C&C는 24일 경기도 판교캠퍼스 드림홀에서 정흥섭 통신사업부문장과 전한태 위즈베이스 대표, 정인철 유씨에스시스템 대표, 김택윤 레디코리아 대표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반성장을 위한 통합 데이터베이스(DB) 관리 솔루션 제공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BP사들의 데이터 기반 시스템 구축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참여한 BP사 10곳은 앞으로 1년간 클라우드 제트(Cloud Z) 기반의 DB모델링 솔루션 '넥스코어이알씨(NEXCORE ER-C)'와 DB관리 솔루션 '오란씨(Oran-C)'를 무상으로 지원받는다.


NEXCORE ER-C는 대용량 데이터 관리와 모델 자동추출, 통합 데이터모델 구현을 한 번에 제공한다. Oran-C는 데이터베이스 프로그래밍과 성능 점검, 운영 DB 가용성 보장 등 DB 구축·운영을 통합 지원한다. 클라우드 제트 기반의 오픈소스로 개발돼 개발서버, PC운영체제(OS)나 클라우드 종류에 상관없이 손쉽게 활용 가능하다.


BP사들은 빅데이터 기반의 시스템 구축을 위해 소요됐던 DB기능별 소프트웨어·사용자 라이선스 구매비용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 DB솔루션으로 빠른 빅데이터 모델 적용이 가능해 시스템 구축 속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B전문 컨설팅업체 위즈베이스와 오픈메이드컨설팅은 NEXCORE ER-C를 활용해 다양한 고객사 프로젝트에서 체계적인 DB구조 설계와 데이터 관리를 통해 프로젝트 품질을 높일 방침이다.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추진 중인 인포젠과 아이티콤은 NEXCORE ER-C 기반의 생산관리 시스템(MES), 공급망관리(SCM) 시스템 개발로 제조현장에 맞는 최적의 데이터 기반 생산성 관리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천섭 SK C&C 통신사업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산업별 IT전문 BP사들의 시스템 설계·구축 역량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며 "BP사들이 우리나라의 산업별 IT혁신을 직접 주도하고 빠른 성장과 안정적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SK C&C는 솔루션 제공 외에도 ▲채용연계형 디지털역량 육성 프로그램 ▲체계적인 온·오프라인 교육 ▲동반성장투자재원 마련 ▲특허출원·기술자료 임치 지원 ▲특허개방 ▲건강검진 지원 등 BP사들을 위한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진규 기자 jkme@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국내이슈

  •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해외이슈

  •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포토PICK

  •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현대차·기아, 꽁꽁 언 美시장 녹였다…1월 판매 10만대 돌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스마트플러스빌딩 얼라이언스'란? [뉴스속 용어]끔찍한 놀이 '블랙아웃 챌린지' [뉴스속 기업]멸종 도도새 복원 추진 '콜로설 바이오사이언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