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ES 2020'에서 서울관 운영…서울시 스마트 행정 알린다

최종수정 2019.09.10 07:49 기사입력 2019.09.10 07:37

댓글쓰기

'CES 2020'에서 서울관 운영…서울시 스마트 행정 알린다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가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미국 CES에서 처음으로 '서울관'을 운영한다. 24개 기업과 동행해 혁신기업을 알리고 '디지털 시민시장실' 등 스마트 행정을 소개하는 자리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내년 1월7~10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 참가해 서울관을 꾸린다. 서울관은 스타트업 전시관인 유레카 파크에 222.96㎡ 규모로 들어선다. CES는 매년 초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제품 박람회로 인공지능, 스마트시티, 스마트홈, 디지털 헬스케어 등 첨단기술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행사다.


시는 이곳에서 '스마트 시티 & 스마트 라이프'를 주제로 전시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장실의 실시간 시내 현황판인 '디지털 시민시장실' 등 스마트 행정에 초점을 맞춘다.


기업들의 해외 진출도 도울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서울관에 참여할 혁신기업 24곳을 이달 27일까지 모집한다. 서울에 소재한 희망 기업은 시 홈페이지에서 서류를 내려받아 제출하면 된다.


선발된 기업에는 100만원 이내 항공료, 50만원 이내 운송비, 홍보물 제작, 현지통역, 네트워킹 행사 참여 등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 소재 혁신기업들의 앞선 기술력과 도전정신이 서울을 세계에서 손꼽히는 스마트도시로 만든 원천"이라며 "혁신기업들이 세계무대에서 인정받고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