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주 부진 구조적 문제…연기금 보유제한 규정 완화해야 오른다"

최종수정 2019.09.06 06:30 기사입력 2019.09.06 06:30

댓글쓰기

"연기금 수급 빠지자 외국인 지분율 60~70% 기형적 구조
작년부터 외국인이 팔자 주요 은행주 작년 이후 -25.6%

외국인 지분율 높으면 배당확대=국부유출 명제 의식할 수밖에
모멘텀 작은 은행주가 배당 줄면 투자매력도 약화"

"은행주 부진 구조적 문제…연기금 보유제한 규정 완화해야 오른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은행주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이 지나치게 낮은 것은 단지 경기 우려와 금리 및 환율 전망 등 거시경제 불확실성만 작용한 게 아니라 은산분리 등 연기금의 은행주 보유 제한 규정도 한몫한 결과란 증권가 분석이 나왔다. 연기금 수급이 축소돼 외국인 지분율이 너무 높아지다보니 주가 변동성이 크지 않은 은행주 고유의 매력인 배당 확대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설명이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6일 '은행주 저평가는 구조적인 문제…연기금 보유 제한 규정 완화해야'란 보고서를 내고 이렇게 주장했다. 보고서에 "하나금투는 감독당국이 연기금 등에 대해선 현재의 은행주 보유 제한 규정을 상당 수준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썼다.



"은행주 부진 구조적 문제…연기금 보유제한 규정 완화해야 오른다"



최 연구원은 근본적으로 은행주는 가치투자 대상이니 모멘텀 투자(성장 가능성이 큰 제약·바이오주 같은 종목들) 대상은 아니라는 전제를 폈다. 그만큼 이익 변동성이 낮고 배당매력은 높아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투자처로 인식된다.


그는 "이런 특징 덕분에 연기금 등 가치투자자들의 투자수요가 높은 것이 자연스러운데 현실은 정반대"라며 "은산분리 등 보유제한 규정 탓에 연기금의 은행주 투자수요가 매우 제한돼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 연구원에 따르면 현 금융지주사법상 연기금은 은행지주사의 의결권 있는 발행주식 수의 10%를 초과해 은행주를 보유할 수 없다. 10% 넘게 지분을 보유하려면 금융위원회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지난 2013년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연기금에 대한 '10%룰'이 완화됐는데도 연기금의 은행주 보유 비중이 10%를 넘지 못하는 이유다.

그는 "특히 시중은행들은 대부분 국민연금 보유 비중이 10%에 육박하는데, (법 때문에) 연기금 위탁 자산운용사들이 은행주를 사고 싶어도 살 수 없는 상황"이라며 "공모펀드시장이 위축돼 연기금 외엔 투자 수요를 늘리는 주체가 마땅찮은데, 제도상 지분율 제한으로 은행주에 대한 기관의 수급 여건이 매우 취약해 외국인의 은행주 지분율이 60~70%나 되는 기형적 소유구조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은행주 부진 구조적 문제…연기금 보유제한 규정 완화해야 오른다"



외국인이 은행주를 팔면 그만큼 밸류에이션이 낮아지고 주가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최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외국인들의 은행주에 대한 투자심리는 매도세로 바뀌었고, 그때부터 은행주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해 연초 이후 하나금투가 보고서를 쓰고 있는 KB금융 , 신한지주 , 우리금융지주 , 하나금융지주 , 기업은행 , DGB금융지주 , BNK금융지주 , JB금융지주 등 8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25.6%다(우리금융지주는 코스피시장에 재상장한 지난 2월13일 이후 주가 반영).


외국인 지분율이 높으면 은행주의 매력인 배당 확대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가치투자주는 성장주처럼 오를 때 크게 오르는 종목이 아니기 때문에 배당매력을 갖춰야 하는데, 은행들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만큼 이익안정성이 높아졌고 자본적정성도 견고해졌는데도 당국은 은행의 배당 확대에 관해 다소 인색한 정책을 펴고 있다는 시각이다.


그는 "은행은 위기에도 끄덕없을 정도로 자본 여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여겨지는 업종이지만, 외국인 지분율이 높으면 배당 확대가 국부 유출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비판이 일 수 있다"며 "주주가치 제고보다 실물경제 지원 등 공익성만 은행에 강조하는 점도 문제인데, 주주 없이 은행주가 존재할 수 없다는 점을 인식해 (당국이) 연기금의 (은행주) 보유 규정을 완화해야 주가 저평가 문제를 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주 부진 구조적 문제…연기금 보유제한 규정 완화해야 오른다"



은행주 자체의 투자 매력은 있다고 봤다. 업종 투자의견을 '비중확대(overweight)'로 제시했고 하나금투의 커버리지(보고서 작성) 종목인 8개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은행주 부진 구조적 문제…연기금 보유제한 규정 완화해야 오른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