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원·독서실도 'NO Japan 운동' … "역사교육 강화할 것"

최종수정 2019.08.07 18:02 기사입력 2019.08.07 18:02

댓글쓰기

‘아베 규탄 3차 촛불 문화제’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규탄시민행동 주최로 열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베 규탄 3차 촛불 문화제’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규탄시민행동 주최로 열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전국 6만여개 학원 운영자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학원에서 역사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학원총연합회(회장 박종덕)는 7일 성명을 내고 "학원 교육자들은 일본어와 일본문화를 가르치며 민간외교관으로 활동해왔기에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처에 큰 배신감을 느낀다"면서 "경제보복 조처가 철회될 때까지 학생·학부모와 함께 '노 재팬'(NO Japan) 운동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합회는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에서 생산된 학용품 등 일본제품을 구매하지 않고 일본 여행도 하지 않기로 했다.


또 각 학원에 일본제품 불매를 권하는 안내문을 게시하는 한편 학원에 다니는 초·중·고등학생이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도록 역사교육도 강화할 계획이다.


연합회는 오는 9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정문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일본 수출규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학생·학부모·학원교육자가 'NO Japan 운동'을 선언하는 결의문도 발표할 예정이다.

1957년 설립된 학원연합회는 사단법인으로 6만5000여개 학원·독서실의 권익을 옹호하는 단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