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정 장소에 끌리는 뇌세포 작용 밝혀졌다

최종수정 2019.07.31 00:00 기사입력 2019.07.31 00:00

댓글쓰기

IBS, '뮤-오피오이드 수용체'의 장소 선호 기억 형성 규명

별세포를 통한 특정 장소 선호 기억 형성의 분자 및 세포적 메커니즘

별세포를 통한 특정 장소 선호 기억 형성의 분자 및 세포적 메커니즘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특정 장소를 선호하게 되는 뇌의 메커니즘이 밝혀졌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은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인지 교세포과학 그룹 이창준 연구단장 연구팀이 경북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공동으로 행복감을 유발하는 화합물인 '오피오이드'가 뇌의 별세포와 결합하는 과정에서 장소에 대한 선호 기억을 형성함을 규명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이날 '셀 리포트'에 온라인 게재됐다.


별세포는 뇌에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별 모양의 비신경세포다. 신경세포의 기능이 잘 유지되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최근 다양한 기능들이 밝혀지고 있다. 연구팀은 이전 연구에서 장소에 대한 기억을 담당하는 뇌 영역인 해마에 위치한 별세포에 뮤-오피오이드 수용체가 존재함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오피오이드가 뇌 해마 별세포 뮤-오피오이드 수용체에 결합함으로써 행복한 경험을 했던 장소에 대한 선호 기억을 형성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연구진은 오피오이드로 인한 특정 장소 선호를 확인하기 위해 동물 행동실험을 진행했다. 연구진은 2개의 방을 자유롭게 오고갈 수 있는 쥐가 2개의 방 중 어느 방을 더 선호하는 지를 파악한 뒤, 선호하지 않는 방에 있을 때 해마 별세포 뮤-오피오이드 수용체에 결합하는 모르핀을 주사했다. 이후 쥐의 행동을 다시 관찰한 결과 선호하지 않던 방을 더 선호하게 됐음을 확인했다. 해마 별세포 뮤-오피오이드 수용체가 장소에 대한 선호 기억 형성에 관여한다는 의미다.


추가적으로 연구진은 해마 별세포 뮤-오피오이드 수용체의 발현을 조절했다. 이를 통해 뮤-오피오이드 수용체가 해마 별세포로부터 흥분성 신경전달물질인 글루타메이트 분비를 촉진하며 해마 시냅스 신경세포 사이의 신호전달을 강화시키고 이는 장기강화로 이어져 특정 장소를 선호하게 함을 밝혔다.


이창준 단장은 "뮤-오피오이드 수용체가 모르핀 중독과 관련돼 있음을 유추할 수 있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세계적으로 널리 쓰이는 마약성 진통제인 모르핀 중독의 심층적인 기전을 규명하고 궁극적인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이어 "공포나 회피와 같은 감정과 달리 행복과 선호를 유발하는 뇌의 메커니즘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많은 연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행복한 감정과 좋아하는 감정뿐만 아니라 사랑이란 감정이 생기는 이유를 알아가는 데까지 연구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