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침마당' 뽀빠이 이상용 "올해 76세, 매일 역기 40kg 600개씩 운동한다"

최종수정 2019.07.30 09:11 기사입력 2019.07.30 09:05

댓글쓰기

3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뽀빠이' 이상용이 출연해 건강관리 비결을 밝혔다/사진=KBS1 '아침마당' 화면 캡처

3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뽀빠이' 이상용이 출연해 건강관리 비결을 밝혔다/사진=KBS1 '아침마당'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뽀빠이' 이상용이 여전히 건강한 근황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방송인 이상용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MC들은 "작은 거인이라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리는 분"이라며 "정말 건강해 보이신다. 옷을 입으셨지만 다부진 몸이 보인다"고 이상용을 소개했다.


이상용은 "나이가 76세다. 매일 운동한다. 새벽에 운동 하고 왔다. 방송 끝나면 또 한다"라면서 "나이가 들어서 지금은 역기 40kg짜리를 600개씩 하고 있다"고 건강관리 비법을 전했다.


이어 이상용은 "제가 충청도 사람인데 충청도 사람은 느린 게 아니라 침착하다"라며 "5000만 명 모아놓고 출발하면 1등으로 도착하는 사람이 충청도다. 이봉주가 충남 사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충청도 사람들이 느린 것 같지만 양보를 많이 해서 그런 거다. 모든 이치가 천천히 가는 거다"라며 "나이가 70이 넘으니까 휴지가 많이 남으면 천천히 감기는데 조금 남으면 빨리 감긴다. 나이는 화장실 휴지와 같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