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자 두께 '멤브레인 반도체' 세계 최초 3차원 구현

최종수정 2019.07.28 12:32 기사입력 2019.07.28 12:32

댓글쓰기

원자층 반도체에 균일한 돌기 만들어…양자컴퓨터 '큐빗' 소자 가능성 모색

입체 돌기 형태의 멤브레인 반도체 모식도와 전자현미경 이미지

입체 돌기 형태의 멤브레인 반도체 모식도와 전자현미경 이미지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거북선의 지붕처럼 정교한 가시가 돋친 새로운 구조의 반도체 소자가 개발됐다. 향후 양자컴퓨터의 메모리소자로 활용될 가능성이 기대된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은 원자제어 저차원 전자계 연구단 조문호 부연구단장 연구팀이 원자 두께 반도체 표면에 돌기가 돋은 형태의 신소재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두께가 거의 없는 2차원 반도체는 투명하고 전기전도도가 높아 차세대 초소형·저전력 전자기술의 후보로 꼽힌다. 2차원 반도체를 실리콘 기판에서 분리하면 유연한 막이 되는데 이를 '멤브레인 반도체'라고 부른다. 2차원 반도체를 접거나 구부려 입체감을 부여할 경우 기존과는 다른 독특한 성질이 나타난다. 하지만 지금까지 2차원 반도체의 균일한 대면적 합성은 평면 형태로만 가능했다. 극도로 얇은 두께로 인해 굴곡 부분이 찢어지는 등 불완전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멤브레인 반도체를 입체 구조로 만들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우선 10㎚(나노미터) 크기의 바늘모양 돌기들이 규칙적으로 정렬된 지름 4인치 크기 기판을 제작했다. 그 위에 유기금속화학증착법을 이용해 24시간가량 천천히 '이황화몰리브덴'을 증착시켰다. 그 결과 몰리브덴 원자 1개와 황 원자 2개가 정확히 층을 이뤄 균일한 두께로, 기판 위에 대면적 멤브레인 반도체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2차원 반도체의 X-Y축 평면에 Z축 성분인 돌기를 더해 3차원이 된 것인데 이는 세계 최초의 3차원 원자층 반도체다. 원자층 반도체에 3차원으로 기하적 변형을 가하면 새로운 기능을 부여할 수 있어 효용이 크다.


연구진은 개발한 3차원 멤브레인 반도체를 양자컴퓨터 기술로 발전시킬 가능성을 탐색하고 있다. 반도체에 굴곡을 가하면 단일 광자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단일 광자는 양자컴퓨터의 정보 저장 단위인 '큐빗'의 후보 중 하나다. 광자의 성질에 따라 양자 정보를 담을 수 있기 때문이다.

조문호 부연구단장은 "구조적으로 변형이 일어난 반도체에서 단일 광자가 나온다는 보고가 있었지만, 어디서 어떻게 나오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며 "개발한 멤브레인 반도체는 광자가 나오는 지점을 조절하는 연구에 쓰일 수 있어 향후 양자컴퓨팅 소자 기술로도 연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지에 27일 온라인 게재됐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