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택시는 韓모빌리티 핵심…함께 가야 모두 산다"

최종수정 2019.07.23 11:12 기사입력 2019.07.23 11:10

댓글쓰기

[히든히어로즈(43)] 권오상 KST모빌리티 CSO
택시 기반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출시 예고
"준비된 운송가맹사업자, 모빌리티 혁신 가장 빨리 실현할 것"

권오상 KST모빌리티 전략총괄 이사

권오상 KST모빌리티 전략총괄 이사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권오상 KST모빌리티 전략총괄이사(CSO)는 다음 포털의 자동차 전문 에디터를 맡으며 운송 분야 소식을 발빠르게 접했다. 우버와 그랩 등 모빌리티 공유경제를 국내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는 사실도 알아챘다. 이미 택시가 25만대 이상 존재하는 상황에서 일반 개인차량을 끌어들이는 것은 혼란만 낳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리고는 승부수를 던졌다. 택시와 함께 하는 모빌리티 업체 KST모빌리티에 합류한 것이다. 권 CSO는 "모빌리티 혁신의 흐름을 꾸준히 살피며 여러 업체들을 봤지만 합법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상품과 서비스를 연결하는 플랫폼 모두를 갖춘 모델은 KST모빌리티 밖에 없었다"고 했다.


KST모빌리티는 브랜드택시 '마카롱택시'를 운영하는 운송가맹사업체다. 여러 택시법인이 가맹점으로 모인 일종의 프랜차이즈업체다. KST모빌리티가 디자인과 요금, 각종 서비스를 설계한 마카롱택시를 선보이면 가맹사들이 대리점처럼 자사 택시로 운영하는 식이다. 50여대 규모의 택시 법인을 인수해 직영 사업도 한다. 택시와 협업을 표방하는 업체는 많지만 직접 택시법인도 갖춘 곳은 드물다.


권 CSO는 택시를 활용한 모빌리티 혁신이 최선이라고 보고 있다. 그는 "택시는 전통적인 교통수단이지만 사실 소유와 점유가 분리된 공유경제의 개념에 딱 들어맞는 서비스"라며 "이를 브랜드로 만들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면 충분히 해외 모빌리티업체와 맞먹는 서비스들이 등장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17일 발표한 '혁신성장 및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상생안)에서 운송가맹사업자 방식을 따로 강조한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운전기사의 성희롱과 같은 문제를 막을 수 있는 것도 결국 택시와 같은 면허사업자라고 했다. 그는 "프리랜서 기사들은 불미스러운 일을 해도 아르바이트 자리가 사라지고 말지만, 면허를 가진 택시 기사들은 '밥줄'이 잘리는 셈"이라며 "기업들이 기사와 서비스 품질을 관리한다고 해도 국가가 제도적으로 관리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권 CSO는 KST모빌리티가 가장 빨리 모빌리티 혁신을 국민들에게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 국토부 상생안에 나온 택시중개 애플리케이션(앱), 플랫폼운송사업자 방식은 현존 제도를 고쳐야 하는데다 렌터카허용, 면허총량제 등에 대한 합의도 해야 한다. 반면 운송가맹사업자는 이미 마련된 제도인만큼 바로 새로운 서비스를 쏟아낼 수 있다. 현대ㆍ기아자동차가 최근 KST모빌리티에 5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한 것도 이 같은 점을 높게 평가했기 때문이다. 권CSO는 "자동차는 집 다음으로 비싼 자산이고, 이동은 의식주 다음으로 중요하다"며 "이미 마카롱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만큼 더욱 다채로운 서비스를 갖추며 발 빠르게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