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세연' 박하선 "이 드라마로 류수영과 사이 더 좋아져…반성했다"

최종수정 2019.07.04 15:20 기사입력 2019.07.04 15:20

댓글쓰기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손지은 역을 맡은 배우 박하선. 사진=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손지은 역을 맡은 배우 박하선. 사진=채널A


배우 박하선이 드라마로 인해 류수영과의 사이가 더 좋아졌다고 밝혔다.


박하선은 4일 오후 2시 서울 강남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연출 김정민/극본 유소정) 제작발표회에서 이 작품 출연 과정에 대해 "시놉을 보고 고민하고 있었는데 (류수영이) 슬쩍 빼앗아서 보더라"라고 말했다.


박하선은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쳇바퀴 돌 듯 일상을 살면서 평범하게 살아가는 주부 손지은 역을 맡았다. 손지은은 옆집에 사는 완벽한 여자 최수아(예지원 분), 그의 일상에 스며들게 된 윤정우(이상엽 분)를 만나면서 풍파를 맞게 된다.


박하선은 "(류수영이) 재미있네? 하더니 일본 드라마 원작을 저보다 먼저 찾아서 1, 2부를 보더라. 너무 잘 어울린다, 대박날 것 같다고 쿨하게 반응해줘서 편하게 하고 있다"고 류수영의 반응을 공개했다.


더불어 "(부부 관계가) 실제적으로 더 좋아졌다. 저도 반성하게 되고 말 한마디 따뜻하게 해주면 되는데 왜 못 할까 싶었다. 누구에는 하찮은 사람이 누구에게는 귀할 수 있는데 왜 몰랐을까 싶었다"며 "집에 가서 잘 하게 되고, 반성하게 되는 좋은 드라마였다"고 연기하면서 느낀 바를 전했다.

한편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5일 밤 11시 처음 방송된다.




권수빈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