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소년 선수에게 불법의약품 주사한 야구교실 운영자 구속

최종수정 2019.07.02 23:56 기사입력 2019.07.02 23: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유소년 야구 선수들에게 불법 의약품을 주사·판매한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구속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학 진학이나 프로야구 입단을 목표로 하는 유소년 야구선수들에게 밀수입 등을 통해 불법으로 유통되는 아나볼릭 스테로이드와 남성호르몬 등을 주사·판매한 유소년야구교실 운영자 이모씨(35세)를 구속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는 황소의 고환에서 추출·합성한 남성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의 한 형태다. 세포 내 단백 합성을 촉진해 세포 조직 특히 근육의 성장과 발달을 가져오지만 갑상선 기능 저하, 복통, 간수치 상승, 단백뇨, 관절통, 대퇴골골두괴사, 팔목터널증후군, 불임, 성기능 장애 등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수사 결과 이씨는 유소년 야구선수들에게 “몸을 좋게 만들어주는 약을 맞아야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원하는 프로야구단이나 대학에 들어갈 수 있다”고 속인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불법 의약품을 투여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야구교실 소속 유소년 선수 7명을 한국도핑방지위원회에 검사를 의뢰했으며, 그 결과 2명이 금지약물에 대한 양성으로 확정 판정됐다. 전체 7명 중 나머지 5명은 도핑 검사를 진행중이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