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쓰리디팩토리, 2019 IAAPA EXPO ASIA 참가, 국제 테마파크 전시회

최종수정 2019.06.19 08:00 기사입력 2019.06.19 08:00

댓글쓰기

- IAAPA 주최 세계적인 국제 테마파크 전시회 한국공동관 참여

국내 4차 산업 선도기업 쓰리디팩토리는 중국 상해에서 열린 Asian Attraction Expo 2019 (이하, AAE 2019)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홍콩에서 개최된 이 전시회는 상해 국제박람회센터에서 6월 12일 ~ 14일, 3일간 열렸으며, 약 400여 개 글로벌 업체가 참가해 수출 상담을 이어갔다. 특히 이번 전시는 최근 중국 정부의 하드웨어와 콘텐츠 분야의 투자에 힘입어 한국 기업들도 차별화된 제품으로 중국 시장과 글로벌 바이어를 공략하는 행사가 되었다.

캠프VR 부스전경

캠프VR 부스전경



AAE 2019는 IAAPA(International Association of Amusement Parks and Attractions)에서 주최하는 세계적인 콘텐츠 마켓이자 대표적인 국제 테마파크 전시회이며, 과학기술통신부에서 주최하고 한국전파진흥협회 (RAPA)에서 주관하여 국내를 대표하는 11개 기업들이 한국공동관에 한자리에 모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올해 AAE 2019 한국공동관의 주제는 [Korea Digital Park] 로, 쓰리디팩토리는 자회사인 ‘CAMP VR’의 다양한 어트랙션 기기를 출시해 관람객들의 많은 호응과 수출 상담을 받았다.


롯데월드 COLD ENEMY 부스 전경

롯데월드 COLD ENEMY 부스 전경




또한, 쓰리디팩토리는 롯데월드와의 협업을 통해 공간기반의 워킹어트랙션 체험존을 선보이기도 했다. 쓰리디팩토리의 기술력과 롯데월드의 테마파크 경쟁력이 더해진 이번 콘텐츠는 ‘COLD ENEMY’ 로 최대 16명이 동시에 체험 가능한 원격 대전 FPS게임으로 현장에서 가장 열띤 호응을 받은 콘텐츠중 하나였다.


쓰리디팩토리의 추성식 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자사의 콘텐츠 기술력과 하드웨어의 경쟁력을 전세계에 다시 한 번 입증하는 자리가 되었다.” 라고 전하며 “쓰리디팩토리의 콘텐츠를 직접 체험한 관람객들과 바이어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져, 다수의 수출 상담이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한편, 쓰리디팩토리는 2016년 국내 최초로 멀티플레이 VR 서바이벌 게임 ‘스페이스 워리어’를 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캠프 VR’을 오픈해 현재까지 전국 60여개소의 매장을 확보한 국내 최대이자 1위의 복합 VR 체험존 사업자이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